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35세 칠레 대통령 당선인이 ‘트와이스’ 사진 들고 손하트 날린 이유는
알림

35세 칠레 대통령 당선인이 ‘트와이스’ 사진 들고 손하트 날린 이유는

입력
2021.12.27 12:00
수정
2021.12.27 20:06
24면
0 0

칠레 K팝 팬들 소셜미디어 통해 당선운동
전국 16개 선거지역 중 15개, 여성 유권자 보리치 지지

19일 칠레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가브리엘 보리치 당선인이 한국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 사진을 들고 손가락 하트를 하고 있다. 보리치 트위터 캡처

19일 칠레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가브리엘 보리치 당선인이 한국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 사진을 들고 손가락 하트를 하고 있다. 보리치 트위터 캡처

지난 19일(현지시간) 칠레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가브리엘 보리치(35) 당선인이 선거에서 K팝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칠레 내 K팝 팬들이 그에게 대거 표를 던져준 것으로 보인다.

26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최근 보리치 당선인이 한국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 멤버인 정연의 사진을 들고 한국식 손가락 하트를 날리고 있는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사진은 빠른 시간 내 공유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1986년생 밀레니얼 세대로 칠레 역대 최연소 대통령 취임을 앞둔 보리치 당선인은 이번 대선에서 젊은 층에서 큰 지지를 받았다. 보리치 당선인은 전국 16개 선거 지역 중 15개에서 30대 미만 여성 유권자 그룹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승리를 거뒀다.

K팝 팬들은 그의 선거운동에 적극 나섰다. 지난달 치러진 1차 투표에서 보리치 당선인이 극우 후보였던 안토니오 카스트에 밀려 2위를 기록하자, 트위터에 ‘보리치를 지지하는 K팝 팬들(Kpopers por Boric)’ 계정이 생겼다. 칠레 내 19~37세 K팝 팬 6명이 만든 이 조직은 성명에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파시즘의 부상에 맞서 표를 던지고 단합하기 위해 모든 K팝 팬들을 소환한다”고 발표했다. 한 달도 채 안 돼 이들은 K팝과 보리치 당선인을 엮은 1,600여 개의 게시물을 올리며 선거운동을 도왔다.

보리치 당선인도 K팝 팬들의 지지에 화답했다. 그는 이달 초 K팝 팬들로부터 받은 케이크 등을 개봉하는 틱톡 영상을 올렸다. 또 다른 영상에는 한국 아이돌 그룹 블랙핑크의 음악을 넣기도 했다.

K팝 팬들의 지지가 보리치 당선에 어느 정도 기여를 했는지 측정하긴 불가능하지만, 전문가들은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칠레의 헤르티 오야르세 대중음악평론가는 “K팝이 정치적인지 아닌지의 문제라기보다 정치가 삶의 모든 면에 침투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며 “K팝을 소비하는 대중과 세대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K팝 팬덤은 지난해 미국에서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 시위와 올해 콜롬비아 반정부 시위에도 결집하며 적극 참가하기도 했다.

강지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