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국민의힘, '5·18 폄훼 논란' 노재승 경질 없다
알림

국민의힘, '5·18 폄훼 논란' 노재승 경질 없다

입력
2021.12.08 10:24
수정
2021.12.08 11:27
0 0
노재승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 국민의힘 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노재승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 국민의힘 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국민의힘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을 경질할 의지가 없다는 뜻을 8일 재차 표명했다. 노 위원장이 2030세대 표심을 겨냥해 영입된 인재라는 상징성이 더 크다고 판단한 것이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노 위원장은 평범함 소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나라의 정책이나 각종 현안에 대해 개인적 견해를 밝혔던 것"이라며 "평범한 청년이고, 소규모 장사를 하는 소상공인이니 거기(과거 발언)에 집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권 사무총장은 노 위원장의 발언이 호남에서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에 대해 "노 위원장이 '5·18은 폭동이다'라고 말했다는 보도는 허위"라며 "'5·18은 우리 민주화운동에서 중요한 가치를 갖고 있는 부분'이라고 분명하게 얘기했다"고 노 위원장의 입장을 두둔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도 이날 CBS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노 위원장의 각성이 있었던 만큼 저희로서도 기회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 지지 연설로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았다. 그는 지난 5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5·18의 진실'이라는 영상을 공유하고 "특별법까지 제정해 토론조차 막아 버리는 그 운동, 도대체 뭘 감추고 싶길래 그런 걸까"라고 적었다. 해당 영상에는 "5·18 당시 시위대의 주요 시설 습격 등은 관점에 따라 폭동이라 볼 수 있는 면모도 분명히 존재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극우적 시각을 가진 사람이 국민의힘 선대위원장직을 맡는 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당 안팎에서 제기됐다. 노 위원장은 논란이 커지자 6일 페이스북을 통해 "발언과 행동에 조금 더 신중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머리 숙여 사과드리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일단 임명 철회 등의 조치 없이 여론 추이를 주시한다는 방침이다. 선대위 관계자는 "우려 섞인 눈으로 주의 깊게 바라보고 있다"며 "현재까진 (인명 철회 등의) 뜻은 없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