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민간기업도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미국 최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뉴욕시, 민간기업도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미국 최초

입력
2021.12.07 00:16
0 0

1일 미국 뉴욕 거리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검사소에서 주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뉴욕시가 민간기업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강한 전파력으로 맹위를 떨치는데 따른 조치다. 미국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MSNBC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가 여기까지 왔고 전염력이 매우 강한 것으로 보인다"며 오는 27일부터 미국 최초로 모든 민간 고용주들을 대상으로 이런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롭게 출현한 오미크론 변이의 강한 전파력이 이 같은 조치의 이유라고 더블라지오 시장은 밝혔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라는 새로운 요인이 생겼고, 추운 날씨와 연말 휴가철 모임이라는 변수도 있다"면서 "뉴욕시는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선제타격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뉴욕주의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아직 8명(뉴욕시 8명, 롱아일랜드 1명)이지만, 코로나19 확진자는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따라 뉴욕주에서는 오는 27일부터 성인의 경우 백신 2회 이상 접종자만 식당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기존에는 1회 접종만 해도 출입이 가능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시내 성인 90% 가까이가 최소 한 차례 백신을 맞았다.

민간 영역으로 백신 접종 의무화를 확대한 뉴욕시의 이날 조치는 일부 시민들의 반대와 소송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앞서 100인 이상 기업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조 바이든 정부의 행정명령은 법원의 중단 결정으로 제동이 걸렸다.

미국에서는 지난 1일 캘리포니아에서 첫 오미크론 감염 확인 사례가 나온 이후 미네소타, 콜로라도, 뉴욕 등에서 연이어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CNN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국 내 최소 17개 주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왔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