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오미크론 세계적 위험 요인… 확산 가능성 커" 경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WHO "오미크론 세계적 위험 요인… 확산 가능성 커" 경고

입력
2021.11.29 20:30
0 0

전염성 강할 경우 사망자 증가 우려

29일 말레이시아 세팡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방호복을 입은 여행객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쿠알라룸푸르=EPA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종인 오미크론이 세계적으로 매우 큰 위험 요인이 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WHO는 29일(현지시간) 오미크론에 대해 “많은 수의 돌연변이를 지닌 매우 다른 변이”라고 규정하며 “그것(돌연변이)의 일부는 면역 회피 가능성과 더 높은 전염성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이 일어날 경우 결과가 심각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지구촌에 더욱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내놨다.

아직까지 오미크론 변이와 연관된 사망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는 게 WHO의 설명이다. 다만 새 변이가 이전 변이들보다 전염성이 더 강하다면 환자 수 급증과 보건 시스템 압박을 야기해 사망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WHO는 오미크론 변이가 어디에서, 얼마나 빨리 확산하는지 명확히 알기 위해 각국에 감시 시스템을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또 취약 계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가속할 것도 당부했다.

다만 아프리카를 겨냥한 각국의 여행 제한 조치에는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오미크론이 이미 아프리카 외 여러 지역에서 보고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마트시디소 모에티 WHO 아프리카 지역사무국장은 “아프리카를 겨냥하는 여행 제한 조치는 전 세계의 결속력을 해친다”고 강조했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