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병준 원톱' 선대위 시동 걸었다... "역할 조정 없을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김병준 원톱' 선대위 시동 걸었다... "역할 조정 없을 것"

입력
2021.11.27 04:30
0 0

'김병준 힘 실어주기'로 선대위 출발
김종인 "나와 관계없다" 불편한 심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6일 인선을 두고 출범이 지연되고 있는 선거대책위원회를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선대위 좌장으로 영입하려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비토한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사실상 '원톱'으로 힘을 실어주면서다. 김 전 위원장은 '합류가 불발된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불쾌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김병준에 힘 실어준 윤석열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김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선대위의 주요 콘셉트, 향후 전략과 방향성 등에 대해 두루 의견을 나눴다. 김 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지 나흘 만이다. 선대위 직제상 이준석 대표와 선대위의 방향키를 쥐는 위치이지만 좌장 역할을 누가 할지를 두고 김 전 위원장과 교통 정리가 되지 않아 공개 행보를 자제해왔다.

김 위원장은 면담 후 기자간담회에서 "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의 합류를 위해 김 위원장이 사퇴 내지 보직 변경을 발표할 수도 있다는 당 일각의 전망에 보란듯이 선을 분명히 그은 셈이다.

윤 후보도 한껏 힘을 실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역할 조정을 논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역할 조정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인선을 두고 신경전이 지속되고 있는 김 전 위원장에 대한 질문에는 "자꾸 말씀드리는 것이 지금 상황에선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준석 대표는 YTN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사실상의 총괄선대위원장 격으로 활동하는 게 좋겠다"며 "제가 당대표라도 두 명이 직책을 나눠 갖는 건 업무분장이 정확하지 않아 상당한 혼란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당대표로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나, 윤 후보의 신임을 받고 있는 김 위원장의 활동공간을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취지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언제든 모신다지만... 김종인과 잠정 결별

본선을 앞두고 갈 길이 바쁜 윤 후보 측은 선대위에 시동을 걸었지만 언제든 김 전 위원장을 모실 수 있다는 입장이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당장 김 전 위원장을 만날 계획은 없다면서도 "이제 또 다른 방법을 써서 모셔오는 작전을 펴야 된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관계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김 전 위원장은 광화문 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지 않겠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이후 사무실을 나서면서도 '김병준 원톱 체제'와 관련해 "나와 관계없는 일"이라고 했다. 한 야권 관계자는 "(윤 후보가) 사실상 김병준 체제를 선언한 것인데 김 전 위원장이 돌아올 여지가 어디에 있느냐"고 말했다. 잠정적으로 결별 수순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것이다.

위기 시 '김종인 등판 여론' 가능성

당내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 전 위원장 없이 개혁 보수 이미지나 외연 확장이 제대로 발휘될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내에선 선대위에 김 전 위원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하는 사람이 다수"라며 "선대위나 후보에게 위기가 닥치면 그러한 여론은 더 세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논란도 벌어졌다. 전날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으로 임명된 김성태 전 의원이 딸의 KT 정규직 채용 특혜와 관련해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채용 비리는 청년 표심과 직결된 부분이란 점에서 당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사회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던 사안이라 잘 해명되지 않는다면 시작 과정부터 젊은 세대에게 부정적 평가를 받을 요소가 있다"고 우려했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