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 전두환 빈소에서 보수 유튜버에 '피켓 봉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갑제, 전두환 빈소에서 보수 유튜버에 '피켓 봉변'

입력
2021.11.26 11:30
0 0

"북한군 개입 안했다" 발언에 항의 받아
조갑제 "전두환 호의적 평가 받을 것" 옹호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한 조문객이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보수논객인 조갑제 전 월간조선 편집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전씨에 관해 언급하다가 보수 유튜버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25일 오후 7시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조 전 편집장은 오후 9시쯤 빈소에서 나와 "광주와 관련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발포 명령도 없었고 헬기 사격도 없었다. 북한군 개입도 없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조 전 편집장 옆에 서있던 보수 유튜버들은 "북한군이 개입했다"며 소리를 질렀다.

조 전 편집장은 "전두환 대통령은 역사에 지금보다도 훨씬 더 호의적으로 평가받을 거고, 오히려 그를 역사 속에서 지우려고 하는 사람이 지워질 거다"라며 "서울올림픽, 직선제 개헌, 세계 경제성장률 1등(을 했는데) 경제는 잘하고 정치는 못했다는 게 있을 수 없다. 경제를 잘 했으면 정치도 잘 한 거다"라고 평가했다.

조 전 편집장 말이 끝나기도 전에 한 보수 유튜버가 '5·18 발포 명령은 전두환 대통령이 하지 않았다'고 적힌 피켓으로 그의 머리를 치며 "똑바로 보라" "조갑제를 당장 끌어내라"고 외쳤다.

조 전 편집장은 기자 시절 전두환 정권을 비난하는 '고문과 조작의 기술자들'이라는 책을 낸 바 있다.

전두환씨 측은 27일 오전 7시30분부터 1시간 가량 50명 규모로 영결식을 진행한 뒤 유언에 따라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진행한다.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유해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 안치한다.

조갑제 전 편집장과 취재진과의 일문일답


-오늘 어떻게 오셨나.

"저는 잘 알다시피 전두환 전 대통령 때 두 번 해직됐던 사람이에요. 그러나 지금은 전두환 대통령을 변호하는 사람입니다. 무엇보다도 전두환 대통령은 직선제 개헌으로 제 6공화국을 연 분이고,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제 6공화국 제7기 대통령입니다. 제 6공화국, 그러니까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대통령이죠. 그런데 우리 헌법 66조에 보면 대통령의 책무 중에 국가의 독립, 영토의 보전, 국가의 계속성, 헌법 수호라는 의무가 있어요. 이 국가의 계속성이 중요하죠.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 조문도 안 한다, 조화도 안 보낸다고 하는 것은 66조 대통령의 책무, 국가의 계속성 수호를 위반한다고 보는 사람입니다."

-기자 시절 광주 취재도 했잖아요. (전두환씨의) 공과 과에 대해 모두 평가가 가능할 거 같은데 광주 부분 어떻게 생각하나.

"광주에 관련해선 두 가지가 없었어요. 전두환 대통령의 발포 명령도 없었고 헬기 사격도 없었고, 헬기 기총 사격이 없었다고. 그 다음에 북한군 개입도 없었고. 아시겠어요?"

-안에서 어떤 얘기 나누셨는지.

"과거에 나하고 같이 취재했던 분들과 만나고 그랬는데. 전두환 대통령은 역사에 지금보다도 훨씬 더 호의적으로 평가 받을 겁니다. 오히려 전두환 대통령을 역사 속에서 지우려고 하는 사람이 지워질 겁니다. 전두환 대통령 8년은 첫째, 서울올림픽, 그 다음에 직선제 개헌, 그 다음에 세계 경제성장률 1등. 경제는 잘하고 정치는 못했다는 게 있을 수 없어요. 경제를 잘했으면 정치도 잘 한 겁니다. 전면 부정은 안 됩니다. 그러니까 전두환 8년을, 8년이죠. 1년 더하기 7년이니까. 전두환 대통령 시절 8년을 전면 부정하는 것은 역사 부정입니다."



윤한슬 기자
박준규 기자
김소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