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택은 '김종인보다 원팀 먼저'... "정치는 다 함께 가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선택은 '김종인보다 원팀 먼저'... "정치는 다 함께 가야"

입력
2021.11.25 19:10
0 0

'올드보이 선대위' 우려 속 개문 발차

윤석열(가운데) 국민의 힘 대선후보가 25일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준석(오른쪽) 대표와 김기현(왼쪽) 원내대표 등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1차 선택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니었다. 선거 총사령탑 역할을 거절한 김 전 위원장을 더 기다리지 않고 전·현직 중진 의원들이 대거 포진한 선거대책위원회를 25일 출발시켰다.

선거를 처음 치르는 윤 후보가 '킹메이커'의 손을 잡지 않은 건 의외라는 평가가 많다. 하지만 윤 후보는 평소 "정치는 다 함께 가야 한다"는 말을 많이 해왔다고 한다. 출중한 전략가 1명을 취하는 것보다 압도적 정권교체를 위한 '화합형 원팀'을 만드는 게 더 급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윤석열 "김 박사님 관련 얘기, 이제 안 할 것"

윤 후보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 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고, 1분 1초를 아껴 뛰어야 한다"고 작심 발언을 했다. 김 전 위원장과의 줄다리기로 선대위 구성을 더 늦출 수 없다는 의미다. 윤 후보는 전날 김 전 위원장을 직접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을 설득했지만 성과가 없었다.

윤 후보 주변엔 그가 김 전 위원장과의 결별에 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많다. 윤 후보는 25일 "나는 우리 김종인 박사와 관련된 얘기는 이제 안 할 것"이라며 관련된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었다.

김 전 위원장도 윤 후보로부터 고개를 아예 돌렸다. 윤 후보가 24일 "김 전 위원장은 선대위 밖에서 돕겠다고 했다"고 한 데 대해 "그런 얘기를 한 적도 없다"고 잘랐다. '윤 후보 측이 선대위 합류 최후통첩을 보냈다'는 보도에 대해선 "주접을 떨어놨던데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고 불쾌해했다.

윤석열(오른쪽)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 기자


윤석열표 인사 윤곽… 文정부 사람 빼고 다 모은다

윤 후보는 총괄선대위원장을 제외한 주요 실무진 인사를 발표했다. 관계가 매끄럽지 않은 이준석 당대표를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에, 대선후보 경선에서 경쟁했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정책총괄본부장에 임명했다. 주호영(조직총괄본부장)·권성동(종합지원총괄본부장)·권영세(종합지원총괄본부장) 의원, 김성태(직능총괄본부장) 전 의원도 선대위 전면에 내세웠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이 맡는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김은혜 의원은 대변인으로, 박정하 강원 원주시갑 당협위원장은 공보실장으로 각각 배치했다.

선대위 인선을 통해 윤 후보가 보여주고자 한 메시지는 '탕평'이다. 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박근혜 정부 출신 인사들을 두루 모으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한다. 김병준 상임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은 김대중 정부 사람이다.

윤 후보의 한 측근은 "윤 후보는 정치는 편을 가르는 게 아니라 다 같이 포용해서 가야 한다고 본다. 특정인을 배제하는 게 싫어서 정치를 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윤 후보가 인사에 대한 소신을 접지 않을 거란 얘기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선대위' 리스크 있는데…

전·현직 의원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올드보이 선대위'라는 평가도 나온다. 국민의힘 청년 대변인들은 "인물에 신선함이 없고 2030세대와 중도층의 마음을 얻을 전략과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며 공개 반발했다. 초선 의원들도 긴급 회의를 열고 선대위 방향성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조직을 한 번에 확정하는 게 아니라 변경하고 보완될 것"이라고 했다.

인적 쇄신과 중도 확장 정책을 주도한 인물이 김종인 전 위원장인 만큼, 윤 후보가 결국 그의 손을 잡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가 계속 나오는 이유다. 권성동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을 모시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