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자율주행 컨트롤타워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종 자율주행 컨트롤타워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

입력
2021.11.25 10:32
0 0

집현동 산학연클러스터에 조성...시범운영 돌입
차량 관제·데이터 수집·분석 등 수행
국내 최대 데이터 저장공간 갖춰 대용량 처리 가능

세종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세종시 제공

세종시에 자율주행차량 실증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빅데이터 관제센터'가 구축됐다.

세종시는 중소벤처기업부 규제자유특구 사업 일환인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 사업을 완료하고, 시범 운영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관제센터는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통한 자율주행분야 기술력 확보와 개발환경 지원을 통해 미래차 산업 육성을 견인하기 위해 구축한 것이다.

관제센터는 집현동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 1층에 구축됐다. 관제실과 서버실, 홍보관, 오픈랩, 운영사무실, 회의실 등을 갖췄다. 국내 최대 자율주행 데이터 저장공간 8PB(800만GB)을 갖춰 영상, 라이다(LiDar) 데이터 등 대용량 원시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관제센터는 앞으로 실시간 관제는 물론, 차량 고장상태도 모니터링해 자율주행차 안정성을 확보한다. 이 과정에서 V2X(차량-사물간 통신) 연계 등 데이터 수집·분석도 한다. 또 간선급행버스(BRT) 구간과 일반도로 등 총 10㎞ 구간에 노변기지국을 설치해 자율주행차를 위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V2X용 모듈을 자율주행차 기업에 제공해 기업의 비용절감과 기술개발기간 단축도 지원한다.

시와 중기부는 현재 승용차 2대를 투입해 자율주행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앞으로 BRT 노선, 중앙공원, 호수공원에도 자율주행 차량을 투입해 다량의 데이터를 수집할 계획이다. 수집된 데이터는 사고위험지역 예측, 수요형 자율주행차량 경로 최적화, 회전교차로 인식 등 각종 분석모델 개발에 활용된다.

아울러 오픈랩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무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와 기술, 소프트웨어 등을 지원한다. 오픈랩은 세종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면 된다.

시는 올 연말까지 연구실증지원시설을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 인근에 구축, 자율주행차 보관, 충전시설과 경정비, 각종 자율주행 시험 분석 등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류제일 시 경제정책과장은 "빅데이터 관제센터, 연구실증지원시설 등 인프라를 자율주행 유망기업들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