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렁한 전두환 빈소… 김기현 "인간적 도리라서 개인적 조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썰렁한 전두환 빈소… 김기현 "인간적 도리라서 개인적 조문"

입력
2021.11.24 18:20
수정
2021.11.24 18:26
0 0

국민의힘 지도부 가운데 유일한 조문
"전씨 역사적 과오, 씻을 수 없는 책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이틀째인 24일에도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정치인들의 발길이 뜸했다. 국민의힘 지도부에선 김기현 원내대표가 유일하게 빈소를 찾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하는 것이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라 생각해 개인 자격으로 조의 뜻만 표했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전씨의 역사적 과오를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그는 “고인이 군사반란을 통해 권력을 찬탈하고 5ㆍ18광주민주화 운동을 무력 진압한 건 씻을 수 없는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에 대한 책임은 고인의 업보인데, 진심을 담아 사죄하지 않아 안타깝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당 차원의 조문 없이 전씨 빈소에 조화만 보냈다. 망자(亡者)를 성심껏 예우하는 게 보수 정치권의 문화지만, 전씨의 잘못이 워낙 큰 만큼 국민 정서를 감안한 것이다. 윤석열 대선후보도 전날 전씨를 조문할 뜻을 밝혔다가 철회했고, 이준석 대표도 빈소를 찾지 않았다.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조문을 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런 기류를 감안한 듯 빈소에 모습을 드러낸 전ㆍ현직 의원은 많지 않았다. 이날 주호영 의원, 김진태 전 의원, 이재오 전 의원 등이 조문했으나 전씨의 공과와 관련한 물음엔 모두 말을 아꼈다. 주 의원은 “평가는 역사가 할 일이고 돌아가셨으니 저는 명복을 빌 따름”이라고 했고, 이 전 의원도 “조문하는 게 마땅한 예의라 왔다”고 즉답을 피했다. 김 전 의원 역시 “개인 자격으로 왔다”면서 “유족들이 여기 오는 것도 큰 용기가 필요했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