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만이라도 방역 강화 서둘러 검토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수도권만이라도 방역 강화 서둘러 검토해야

입력
2021.11.24 04:30
0 0

시민들이 23일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숫자가 23일 549명으로 다시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사실상 일주일째 5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줄었지만 월요일 기준 최다다. 방역 당국은 새 방역 평가 지표에 따라 현재의 전국 코로나 위험도를 지난주 '낮음'에서 '높음'으로 2단계 상향 조정했다. 의료 역량이 한계에 다가서는 수도권은 최고 단계인 '매우 높음'으로 위태로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위드 코로나 일시 중단을 의미하는 비상계획 조치는 수도권의 경우 정부가 이미 예시한 기준인 병상가동률 75%를 진즉 넘어섰다. 방역 당국은 비상계획 검토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당장 필요성이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했다.

전국으로 보면 맞을 수도 있는 판단이지만 수도권에 한정하면 수긍하기 어렵다. 상황이 금세 나아지리라는 보장도 없다. 비상계획의 전국 단위 도입에 매일 것이 아니라 수도권만이라도 우선 실시를 고려해야 한다. 25일 열리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비상계획 발동 여부를 중점 논의해 그 결과를 지체하지 말고 정책에 반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비상계획으로는 방역패스 적용 확대 등이 우선 거론되는 듯하나 완화된 현 거리 두기를 위드 코로나 이전만큼 엄격하지는 않더라도 다시 조일 필요도 있다. 지금보다 이동량을 줄이라는 메시지를 주지 않고는 상황을 조기에 수습하기 어렵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