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모든 권역서 30분 이내 공공산후조리원 이용 가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남 모든 권역서 30분 이내 공공산후조리원 이용 가능"

입력
2021.11.17 15:33
0 0

道, 내년 3월 순천에 5호점 개웒
둘째 출산 시 이용료 70% 감면
2015년 첫 시행 후 전국 13곳 확대


2015년 9월 해남에서 개관한 공공산후조리원 1호점. 한국일보 자료사진

전남도는 내년 상반기까지 도내 모든 권역에 공공산후조리원을 설치·운영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이에 따라 내년 3월 순천시에 위치한 현대여성아동병원에 공공산후조리원 5호점을 개원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도내 모든 지역에서 30분 이내에 공공산후조리원을 이용할 수 있다고 전남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전남은 농어촌지역 특성상 산모가 조리원 부족으로 체계적 산후조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전남도는 이에 2015년 해남군에 공공산후조리원 1호점을 설치한 이후 2018년에 2호점 강진의료원, 2019년 2월에 3호점 완도군 대성병원, 지난해 11월 4호점 나주시 빛가람종합병원을 잇따라 개원했다.

전남 공공산후조리원은 저렴한 가격과 쾌적하고 편안한 서비스로 이용률이 꾸준히 늘고 있으며, 전국 대표 성공모델로 인정받고 있다. 둘째아이 출산 산모가 공공산후조리원을 이용하면 이용료 70% 감면을 받아 2주 이용 시 46만 원만 부담하면 된다. 이는 도내 민간 산후조리원에 비해 20만~100만 원 이상 저렴한 비용이다.

전남에서 처음 시작한 공공산후조리원은 전국으로 확대돼 현재 7개 광역시·도에서 13곳을 운영 중이다. 전남도는 앞선 4일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저출산 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사업이 우수 사례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받아 특별교부세 4,000만 원을 확보했다.

전남도는 공공산후조리원만으로는 도내 전체 산모 돌봄에 한계가 있는 만큼 민간산후조리원 이용 시에도 이용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출산과 산후조리 국가책임제를 인구 감소 지역 지원특별법 제정과 연계해 지방소멸 대응기금 생활권 협력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윤연화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앞으로도 농어촌지역 산모가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체계적 산후조리 서비스를 받는 출산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