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머스크 “테슬라 주식 10% 팔까” 물음에… 과반이 “팔라”
알림

머스크 “테슬라 주식 10% 팔까” 물음에… 과반이 “팔라”

입력
2021.11.08 07:47
수정
2021.11.08 15:07
0 0

설문조사 결과 따를 경우엔
25조 원 규모 주식 매각해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이 보유한 테슬라 주식 일부를 매각해 현금화할지를 묻는 설문 조사에 절반 이상이 ‘찬성’ 의견을 냈다. 설문 조사 결과에 따라 머스크 CEO가 실제로 주식을 매각할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 CEO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올린 온라인 설문 조사에 24시간 동안 총 351만9,252명이 참여해 57.9%가 찬성, 42.1%가 반대 의견을 각각 냈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머스크 CEO는 전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최근 들어 미실현 이익이 조세회피 수단이 되고 있다는 것과 관련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 이에 내 테슬라 주식 10%를 매각하는 방안을 제안한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주식 매각을 지지하는지 의견을 묻고 나섰다.

그러면서 머스크 CEO는 “어떤 결론이 나오든 설문 결과를 따를 것”이라며 “주지할 점은 나는 어디에서도 현금으로 월급이나 보너스를 받지 않고 주식만 갖고 있을 뿐이라, 세금을 내려면 주식을 팔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라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올해 상반기 기준 머스크 CEO가 소유 중인 테슬라 주식이 1억7,050만 주라고 전했다. 이중 10%를 매각할 경우, 지난 5일 종가(주당 1,222달러) 기준으로 210억 달러(약 24조8,000억 원)에 상당하는 주식을 파는 셈이 된다. 그가 실제로 자신이 보유한 테슬라 주식의 10%를 매각할지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이처럼 머스크 CEO가 공개적으로 주식 매각을 거론하는 것은 미국 민주당이 추진 중인 이른바 ‘억만장자세’ 때문에 대한 불만의 표출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억만장자세’는 주식, 채권과 같은 자산의 미실현 이익에도 최소 20%의 세율을 적용하는 방안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사회복지 예산 재원을 마련하려는 목적과 함께, 주식을 팔지 않으면 영원히 양도차익세를 내지 않아도 되는 억만장자들한테서 세금을 걷기 위한 수단으로 논의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현재 머스크 CEO의 순 자산은 3,380억 달러(약 401조 원)로 추산된다.

김진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