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동자·현장실습생 권리 보장하라" 청와대 앞 북새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주노동자·현장실습생 권리 보장하라" 청와대 앞 북새통

입력
2021.11.07 17:00
0 0

위드 코로나 첫 주말 3000여명 서울도심 집회·행진
보수단체·노동단체 등 거리로 "집회·시위 보장해야"

민주노총 전국특성화고노조 및 학교부터 노동교육 운동본부 회원들이 7일 서울시청 앞에서 청와대를 향해 현장실습생 홍정운 추모 행진을 하며 학교 노동교육 실시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첫 주말인 6일과 7일 서울시내 곳곳에선 각종 집회와 행진이 이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에 따른 엄격한 통제로 한동안 숨죽여야 했던 시민들은 모처럼 목소리를 크게 냈고, 집회의 메카로 불리는 청와대 인근에도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주말 이틀 동안 서울 도심에선 20여 개(3,000여 명) 단체가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1인 시위만 허용되던 거리두기 4단계 때와는 달리, 위드 코로나가 시행된 지난 1일부터는 99명까지 집회가 허용되고 있다. 특히 접종 완료자와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자 또는 18세 이하가 참여하면 최대 499명까지 모일 수 있어, 이전보다 집회가 한층 수월해졌다.

학교부터 노동교육 운동본부, 민주노총 등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시청 앞에 모여 전남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 사망자인 홍정운군을 추모하면서 △학교 노동교육 실시 △고용노동부의 현장실습 기업체 관리·감독 등을 촉구했다. 홍군의 친구 김기웅군은 "정운이가 우리 곁을 떠난 게 아직 믿기지 않는다. 우리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현장실습을 개선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위험한 작업지시를 거부할 권리를 학교에서 가르쳐라' '학교에서 노동교육을 법으로 의무화하라'는 구호를 외치면서 청와대 쪽으로 행진했다.

이주노동자의 평등한 권리실현을 위한 연대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다리에서 '전태일 열사 51주기, 이주노동자 기자회견'을 열고 이주노동자의 노동권 보장 등을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뉴시스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사회노동단체들도 종로구 전태일다리에서 '전태일 열사 51주기, 이주노동자 기자회견'을 열었다. 우다야 라이 이주노조위원장은 "전태일 열사가 스스로를 희생해 세상을 떠난 지 51년째지만, 이주노동자들은 노예 같은 삶을 살고 있다"면서 "이주노동자의 비극, 강제·노예노동, 착취와 폭력을 막기 위해 잘못된 법 제도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노예가 아니다'라는 구호를 외친 이들은 △노동허가제 실시 △임금 체불 및 숙소 대책 마련 △평등한 재난지원 정책 실시 등을 요구하면서 청와대 앞으로 행진했다.

행동하는자유시민 등 청년단체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검찰규탄 대장동 개발 특혜, 로비 의혹 특검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6일에는 보수단체의 집결이 두드러졌다.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태평로 일대에 모여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무효와 석방을 주장했고, 행동하는자유시민 등 청년단체들은 서울시청 앞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검 실시를 주장했다.

도심 나들이에 나선 시민들은 갑자기 늘어난 집회와 행진을 유심히 지켜보기도 했다. 최모(31)씨는 "법적 테두리 안에서만 진행되면 집회 자체는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모(66)씨도 "사회적 약자들이 목소리를 제대로 낼 수 있도록 경찰이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잘 관리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오지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