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소속사, '마이 네임' 베드신 논란에 "충분히 협의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소희 소속사, '마이 네임' 베드신 논란에 "충분히 협의했다"

입력
2021.11.02 11:35
수정
2021.11.02 11:41
0 0

한소희 소속사가 '마이 네임' 속 베드신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넷플릭스 제공

배우 한소희 소속사가 넷플릭스 '마이 네임' 베드신 사전 미동의 촬영 의혹을 차단했다.

2일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불거진 '마이 네임' 관련 의혹들을 해명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바로 잡고자 해당 장면의 결정 과정을 알려드린다. 해당 장면은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처음 논의되었으며, 지우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기 위하여 베드신을 촬영 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당시 대본이 완성된 상황이 아니었기에 촬영을 하며 진행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야기됐다"고 설명했다.

배우와 제작진 동의 하에 진행됐다고 강조한 소속사는 한소희의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라고 말한 표현을 두고 "고민과 논의 끝에 촬영 중 해당 장면이 최종적으로 결정되었다는 뜻으로, 모든 장면은 감독 및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된 것"이라 말했다.

앞서 한소희는 '마이 네임' 매체 인터뷰 당시 "저희가 촬영을 하고 있는 도중에 얘기를 들었고 괜찮을까 라는 생각을 했다. 감독님의 말씀을 듣고 인간의 감정을 처음으로 받아들였던 그런 신으로 해석을 했다"고 느낀 바를 전했다.

이후 팬들은 극중 베드신 촬영이 배우의 동의 없이 진행된 것이 아니냐고 지적을 이어갔고 결국 연출을 맡은 김진민 감독에게 화살표가 모였다.

한편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