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홍준표, 누구에 희소식?... 첫날 당원투표율 44%, 역대 최고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홍준표, 누구에 희소식?... 첫날 당원투표율 44%, 역대 최고치

입력
2021.11.01 18:40
수정
2021.11.01 18:43
0 0

국민의힘 한 당원이 1일 국회 사무실에서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투표 당원 모바일 투표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투표는 이날부터 4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당원 투표는 1, 2일 모바일 투표와 3, 4일 ARS 전화 투표 순으로 진행된다.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여론조사는 3, 4일 이틀 동안 전화 면접 방식으로 별도 진행된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당원 투표가 시작된 1일, 최종 투표율이 43.82%로 집계됐다. 10월 2차 컷오프(예비경선) 당시 첫째날 투표율(38.77%)을 뛰어넘는 수치다. 국민의힘의 역대 최고 당원 투표율(49.94%) 기록이 깨질 가능성이 커졌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투표 마감 시간인 오후 5시 현재 투표율은 43.82%를 찍었다. 국민의힘은 2차 컷오프 때 작성된 최고 투표율 기록을 넘는 것은 물론이고, 60%대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일반국민 여론조사와 당원 투표 결과를 50%씩 반영해 대선후보를 뽑는다. 당원 투표는 총 4일간 진행되는데 1, 2일에는 모바일 투표를, 3, 4일에는 ARS 전화 투표를 실시한다. 일반국민 대상 여론조사는 3, 4일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된다.

당원 투표율이 치솟으면서 대선주자별 유불리에 대한 관측이 분분하다. '당심은 우리가 우위'라고 주장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는 ‘당원 결집’ 자체가 청신호라고 판단하고 있다. 윤석열 대선캠프의 이상일 공보실장은 "첫날 투표 열기는 윤 후보의 압승을 예고한다”고 말했다.

1일 당원 투표가 모바일 투표로 진행된 만큼, 청년 당원들이 적극 투표에 참여한 결과라는 해석도 있다. 이 경우 2030세대에서 상대적으로 지지가 높은 홍준표 의원이 유리하다.

이준석 당대표는 “정권교체를 향한 국민의 강한 열망이 더 타오르게 하기 위해서는 우리 당 대선후보가 당원들의 더 큰 힘을 받아 선출돼야 한다”면서 “지금까지의 당내 선거에 대한 일반적인 예측은 모두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