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님, OTT라고 들어는 보셨나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의원님, OTT라고 들어는 보셨나요

입력
2021.10.30 11:00
0 0
라제기
라제기한국일보 영화전문기자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제공

한 1,000만 영화 제작자가 신작을 준비 중이다. 감독은 해외에서 지명도가 있고, 국내에서 여러 차례 흥행에 성공했다. 유명 배우 여럿이 합류할 예정이라고 한다. 하지만 국내 주요 투자배급사는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가 상업적 매력이 덜하다고 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이라면 투자배급사들끼리 치열하게 경쟁했을 만한 작품이다. 영화업계에서는 넷플릭스에서 투자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영화관 관객 수가 쪼그라들고, 동영상온라인서비스(OTT)가 대세가 된 요즘 흐름을 새삼 확인케 해주는 사례 중 하나다.

25일 공룡 IT 기업 애플은 자사 OTT 플랫폼인 애플TV+를 다음 달 4일 한국에서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김지운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이선균 박희순 등이 출연한 드라마 ‘Dr. 브레인’이 애플TV+의 국내 출범을 알린다. 애플TV+의 국내 진출은 예정됐으나 전격적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출시 10일을 앞두고 이뤄진 발표라서다. 앞서 월트디즈니컴퍼니는 자사 OTT 플랫폼 디즈니+를 다음 달 12일 국내 출시한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애플TV+의 다음 달 4일 출범은 기선을 잡기 위한 조치로 해석될 만하다.

국내에서 새로운 OTT가 생겨나고, 해외 유명 OTT가 진출한다는 소식이 심심찮게 들리는 요즘이다. 최근엔 유통 공룡 신세계그룹이 OTT 사업을 할 것이라는 소문이 영화계를 떠돈다. 신세계는 미디어 콘텐츠 자회사 마인드마크를 통해 드라마 제작사 2곳을 이미 인수했다. 이 중 한 곳은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인간수업’을 제작한 스튜디오329다. 온라인 유통 기업 쿠팡이 예능프로그램 ‘SNL 코리아’ 등을 만들고 여러 영화들을 로켓배송 가입자들에게 추가 요금 없이 제공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신세계의 OTT 사업 진출설은 꽤 설득력이 있다. 쿠팡은 쇼핑 앱이 아닌 별도 채널을 만들어 OTT 사업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기도 하다. 영상산업의 지각변동에 현기증이 느껴질 정도다.

최근 국정감사 현장에서 국회의원들이 양승동 KBS 사장을 질타했다. 요지는 ‘오징어 게임’ 같은 드라마를 왜 못 만드느냐는 거였다. 영화·방송 관계자들 사이에선 “그런 비난이 나올 줄 알았다”는 반응이 적지 않다. 시장 변화를 인식하지 못한 채 자극적인 발언만 앞세우는 의원들의 행태가 어느 정도 예견됐다는 것이다. 태생적으로 KBS는 ‘오징어 게임’ 같은 드라마를 만들고 싶어도 만들 수 없다. 사람들이 수시로 죽어나가고 화면에 피가 흥건히 배는 드라마를 공영방송에서 제작할 순 없다. 대규모 제작비를 쏟아부을 수 없는 현실적 제약이 있기도 하다.

영상산업 관련 법·제도만 봐도 한숨이 나온다. 대표적인 게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다. 법 이름부터가 시대착오적이다. 사람들이 디지털 영상물을 즐기며 비디오 대여점들이 문을 닫기 시작한 지가 20년 가까이 된다. OTT 등 온라인으로 영상물을 즐기는 시대에 ‘비디오’라는 수식은 입법부가 얼마나 게으르고 안일한지 방증한다. 법 내용 역시 구시대적이다. OTT로 직행하는 영화들이 속출하고, 아예 OTT 전용으로 기획되는 영화들이 속속 등장하는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 콘텐츠는 1류인데, 정치는 2류에도 들지 못한다는 생각이 부쩍 드는 요즘이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라제기의 슛 & 숏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