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실패해도 축하" 생방송 연설, 문 대통령 뜻이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누리호 실패해도 축하" 생방송 연설, 문 대통령 뜻이었다

입력
2021.10.24 13:20
수정
2021.10.24 13:40
0 0

박수현 靑 수석 누리호 뒷이야기 공개

누리호 비행시험 후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 연설

"누리호 비행시험이 완료되었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습니다.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 없이 이루어졌습니다.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입니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습니다. 하지만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입니다.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습니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됩니다."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실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 직후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연설은 이렇게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매우 훌륭하다" "대단한 일"과 같은 말을 자주 사용했다. '아쉬운 것'보다 '이룬 것'에 초점을 맞춘 연설을 한 건 온전히 문 대통령의 뜻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고흥=청와대사진기자단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4일 페이스북에서 누리호 발사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은 21일 '더미 위성의 궤도 안착 실패가 예상된다'는 소식을 문 대통령에게 전했다.

성공 여부를 알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여러 버전의 연설문을 준비했지만 현장 상황에 따라 수정이 필요했다. 박 보좌관은 '졌지만 잘 싸웠다'는 내용으로 일부 수정이 필요할 것 같다는 건의를 했다고 박 수석은 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비록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지는 못했으나 1, 2단 연소와 분리, 페어링까지 다 성공했으니 과장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성취를 최대한 축하하는 연설문을 작성하겠다"고 했다고 박 수석은 전했다. 연설문 첫 문장이 "자랑스럽다"고 시작한 배경이다.

문 대통령은 연설문 말미에도 "오늘의 성공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박 수석은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도 (문 대통령은) '우리가 이룬 성취를 국민들께 잘 전달하고 연구진들의 사기를 북돋워 드리라'고 재차 당부했다"고 전했다.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우주를 향해 비행하고 있다. 고흥=뉴시스

'잘 안 돼도 생방송 연설을 한다'고 결정한 것도 문 대통령이었다고 한다. 누리호 시험발사 성공률은 30%가 채 되지 않았던 상황. 그래서 참모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이 시험발사 현장에 참석하되, 실패하면 생방송 연설 없이 연구원 격려만 하고 오자'는 쪽으로 논의가 진행됐다고 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실패해도 내가 직접 생방송 연설을 하겠다. 연설문에 현재까지 우리가 확보한 기술의 축적과 우리나라 우주개발의 도전과 의미를 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박 수석은 15일 누리호 시험발사 직전 티타임에서 문 대통령이 한 말을 짤막하게 전했다. "누리호 발사가 실패를 한다고 해도 우주개발은 실패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축적하는 것이고 성공은 결국 시간의 문제이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