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사과 사진' 윤석열 해명했지만… 홍준표측 "거짓말 아니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개 사과 사진' 윤석열 해명했지만… 홍준표측 "거짓말 아니냐"

입력
2021.10.23 13:00
0 0

홍준표측 "사진 찍은 장소 사무실 맞나"??
유승민측 "어디든 배우자 관여 명확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를 앞두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 사과 이후 SNS에 반려견에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올린 데 대해 직접 해명했다. 하지만 경쟁상대인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해명이 석연찮다"며 다시 의문을 제기했다.

윤석열 "기획과 최종 책임은 나" 해명

윤 전 총장은 22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6차 TV토론회에서 인스타그램에 '개 사과' 사진을 올린 경위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며 사과했다. "먹는 사과와 가족 같은 강아지 사진을 보고 '사과를 개나 줘라'라고 해석하실 줄은 정말 몰랐다. 원래 (대선캠프 내 SNS 실무팀이) 이전에 하겠다고 해서 제가 승인했고, 그렇기 때문에 국민께서 이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 그런 타임에 올라간 것에 대해서는 전부 챙기지 못한 저의 탓이다."

윤 전 총장은 "(사과 사진이 인스타그램에 연이어 올라간 건)기획을 제가 한 거라 볼 수 있다. 제가 정치를 시작할 때 제 앨범을 캠프에서 가져갔고, 어릴 때 돌 사진을 보고 설명해달라 해서 어릴 때 사과를 좋아한 얘기 등을 직원에게 해 줬다"고 설명했다.

문제의 사진을 찍은 장소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사진은) 제가 듣기로 우리집이 아니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듯하다. 반려견을 (사무실에) 데리고 간 것은 제 처 같다. 사진을 찍은 것은 캠프 직원이고, (사과를 준 사람은) SNS 담당 직원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석열(왼쪽부터) 전 검찰총장과 대선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 김병민 대변인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측 "거짓말" 유승민측 "배우자 관여 명확해져"

윤 전 총장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사진을 누가, 어디서 찍었냐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홍준표 의원 측 여명 대변인은 23일 논평에서 "토론이 열리던 시각 윤 전 총장 캠프는 '실무자가 집에 가서 찍었다'고 말했다.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이 토론회에 나와 거짓말을 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의원 측 이수희 대변인도 논평에서 "사진 속 반려견은 (윤 전 총장) 집에 있는 베개와 같은 배게 위에 앉아 있고, 윤 전 총장의 배우자 사무실은 후보의 집인 아크로비스타 상가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집이든 사무실이든 배우자가 관여해 문제의 사진을 찍은 건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캠프는 언론 공지를 통해 "캠프 관계자의 라디오 발언은 '개가 집에 있으니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으려면 실무자가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는 의미였다. 사진 촬영 장소에 대한 사실관계에 혼선이 빚어질 수 있어 이 점을 다시 확인한다"고 해명했다.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