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희 "이경실 덕분에 빚 5억 갚았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선희 "이경실 덕분에 빚 5억 갚았다"

입력
2021.10.22 08:51
수정
2021.10.22 09:06
0 0

정선희가 이경실 덕분에 고액의 빚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호걸언니 이경실' 영상 캡처

코미디언 정선희가 선배 이경실 덕분엔 빚 3억5,000만 원을 갚았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이경실의 유튜브 채널에는 '경실이 하루 만에 3억5,000만 원을 구해 선희에게 갖다준 사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정선희는 근황에 대해 "아직도 날 보면 눈물 글썽글썽하는 분들이 있어서 깜짝 놀랐다. 너무 민망했다. 13년이 지났는데도 계속 그런다. 웃는 모습 많이 보여드려야지 그렇지 않으면 형편없이 사는 줄 안다"면서 근황을 전했다.

이후 이경실은 정선희에게 "5억이라는 빚을 다 갚았냐"고 조심스레 물었다. 정선희는 당시를 떠올리며 "집이 넘어가고 1차 경매가 이미 끝났다. 2차로 최후통첩이 왔었다. 그때 언니한테 전화가 왔다. 언니가 번개 같은 속도로 다른 개그맨 동료들한테 모두 연락을 해서 하루 만에 3억5,000만 원을 모아줬다"라고 말했다.

이경실은 "원래는 5억을 갚아야 하는데 급하게 원금만 구했다"며 "남은 1억5,000만 원은 남편이 뛰어다니면서 알아봐 줬다. 남편이 이경실은 '내 처제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계좌를 알려주지 않은 이들이 있다는 정선희는 "지금 3명이 계좌를 안 알려주고 있다. 죽어도 안 알려준다. 돈을 받지 않겠다고 하는데 내가 마음이 편하지 않아서 그렇다며 대치하고 있는 상황이다. 2~3개월에 한 번씩 계좌를 알려달라며 안부 문자를 주고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분들을 공개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계좌를 알려준 사람은 뭐가 되냐"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를 들은 이경실은 "지금도 돈을 잘 버는 애들일 거다. 신동엽, 유재석 아니냐"고 추측했고, 이에 당황한 정선희는 "아니"라면서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