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선호, 사생활 논란 모두 인정 "실망 드려 죄송"
알림

김선호, 사생활 논란 모두 인정 "실망 드려 죄송"

입력
2021.10.20 10:03
수정
2021.10.20 10:29
0면
0 0
김선호가 사생활 의혹을 모두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다. 김선호 SNS 제공

김선호가 사생활 의혹을 모두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다. 김선호 SNS 제공

배우 김선호가 뒤늦게 자신을 둘러싼 임신 중절 종용, 혼인 빙자 등 모든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다.

20일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과 관련,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로 인해 실망과 피해를 드린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선호 본인의 입장도 함께 공개됐다. 김선호는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됐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폭로한 네티즌 A씨에 대해 김선호는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다.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했다"고 자신의 각종 사생활 의혹을 모두 인정했다.

이어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논란 파장에 광고주들 '김선호 흔적 지우기'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실체를 고발합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고 큰 파장으로 이어졌다.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K배우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지만,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거짓말로 낙태를 회유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K배우가 김선호라는 의혹이 대두됐고 소속사는 사실 확인에 나섰다.

tvN '갯마을 차차차'를 통해 전성기를 맞이한 김선호의 차기작은 무려 영화 3편이다. 박훈정 감독의 신작 '슬픈 연대'부터 '2시의데이트' '도그데이즈' 등 최종 일정을 조율하는 단계였다.

그러나 이번 사태로 인해 김선호의 활동에 제약이 걸리게 됐다. 당장 이날 예정됐던 '갯마을 차차차' 인터뷰도 취소된 상황이다.

아울러 김선호가 출연 중인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청자 게시판에도 김선호의 하차를 촉구하는 글들이 게시되며 대중의 돌아선 민심을 방증했다. 김선호를 모델로 기용한 광고주들 역시 연이어 김선호의 흔적을 지웠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