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리막길서 볼링공 굴린 70대…안경점 유리창 "와장창" 날벼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내리막길서 볼링공 굴린 70대…안경점 유리창 "와장창" 날벼락

입력
2021.10.18 15:05
수정
2021.10.18 17:10
0 0

부산 북부경찰서, 70대 남성 특수재물손괴 혐의 체포

70대 남성이 언덕길에서 굴린 볼링공.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언덕길에서 볼링공을 굴려 인근 상점에 피해를 준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부산 북부경찰서는 전날 70대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 55분쯤 부산 북구 구포동의 한 언덕길에서 볼링공을 굴려 언덕길 아래에 있는 안경점 유리창과 진열대 등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볼링공에 깨진 유리창. 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버려진 볼링공을 주워 15도 경사의 내리막길로 던졌고, 가속도가 붙은 볼링공은 200m 가량 떨어진 언덕길 아래 안경점까지 빠른 속도로 굴러갔다. 볼링공의 무게는 10㎏가량이었다.

볼링공은 안경점의 대형 유리창을 뚫고 들어가 안경 진열장과 안경점 바닥 타일에 부딪혀 500만원 가량의 피해를 냈다.

언덕길에서 굴러온 볼링공으로 파손된 안경 진열대. 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은 “A씨가 볼링공을 주운 것을 본 인근 쌈지공원에 있던 노인들이 ‘한번 굴려보라’는 말을 듣고 볼링공을 굴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를 붙잡아 정확한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부산= 권경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