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이해 못할 우연 많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이해 못할 우연 많아"

입력
2021.10.16 13:55
0 0

"정치활동 중단" 촉구 이어 페이스북 공세
"로또보다 어려운 우연이 윤 주변 계속돼"

이재명(왼쪽) 경기지사가 지난 7일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미래형 스마트벨트 1차 전략발표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충북 단양군 구인사에서 열린 '천태종 2대 종정 대충대종사 열반다례법회'에 참석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단양=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 후보는 최근 징계 불복 소송 1심에서 패소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후보직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한 데 이어, 16일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힘, 토건세력 기득권자와 싸워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사업을 통해)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있는 윤석열 후보에게는 이해못할 우연이 너무 많다"고 했다.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고 했다"면서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이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관련 대출건은 수사선상에서 제외했다는 이른바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이 후보는 "당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개발이 추진 중인데도 부산저축은행그룹은 정부방침에 반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원을 대출했다"며 "위험한 투기적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김만배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씨 누나는 윤석열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 박 전 특검 인척에게 화천대유 돈 100억원이 넘어갔고, 그 일부가 박영수특검에게 넘어갔다는 보도도 있다"고 언급하며 "로또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별검사,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