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1,940명... 100일째 네 자릿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신규 확진자 1,940명... 100일째 네 자릿수

입력
2021.10.14 09:37
수정
2021.10.14 10:10
0 0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체육문화회관에 설치된 송파구 백신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0명에 육박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1,940명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356명이 늘어났다. 이날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00일째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중 1,924명은 지역사회에서 나왔다. 서울 745명, 경기 684명, 인천 141명 등 수도권에서만 1,57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밖에 부산·충남·충북 47명, 대구·경북 45명, 경남 33명, 강원 22명, 전북 19명, 전남 16명, 광주 10명, 제주 8명, 대전·울산 6명, 세종 3명 등 전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16명으로, 이 중 4명이 내국인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3명 늘어 누적 2,618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12명 늘어 371명이다.

한편 지난 2월 이후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에는 총 4,018만5,703명이 응했다. 1차 접종자 비율은 전체 인구의 78.3%다.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3,162만 5,104명으로, 인구의 61.6%다.

박소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