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걔 된장녀야"…'빨강 구두', 시대착오적 표현에 논란 지속 [종합]

알림

"걔 된장녀야"…'빨강 구두', 시대착오적 표현에 논란 지속 [종합]

입력
2021.10.06 11:05
수정
2021.10.06 11:07
0 0

'빨강 구두'가 여성 혐오 단어를 사용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KBS1 제공

드라마 '빨강 구두'가 여성 혐오성 단어를 사용해 시청자들의 지탄이 이어지고 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으나 제작진은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극중 인물이 '된장녀'라는 표현을 쓰면서 논란이 제기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숙자(반효정)와 결혼 준비 과정을 의논하는 권혜빈(정유민)과 윤현석(신정윤)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숙자는 "한복은 내가 소개한 동대문 시장에서 맞췄냐"고 물었고, 권혜빈은 "혜빈이 '된장녀'다. 할머니. 명품으로 쫙 빼입고 다니는 애보고 동대문에서 맞추라 하면 되겠냐"고 말하자, 최숙자는 "겉만 명품이 아니라 속도 명품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성 혐오 단어, 공중파에서 봐야 하나

'된장녀'는 2000년대 초중반에 쓰인 자신의 소득에 맞지 않게 명품 등을 사용한다는 여자를 의미하는 단어다. 당시 브랜드 커피를 마시거나, 명품을 소유했다는 이유만으로 '된장녀'라고 일컫기도 했다. 최근에는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 중 하나로 인식돼 잘 쓰이지 않게 됐다.

해당 장면을 두고 시청자들은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빨강 구두' 시청자 게시판에는 여성 혐오 단어를 대사로 사용했다는 것을 두고 강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중이다. 특히 편견과 혐오가 담긴 표현을 공중파에서 대사로 썼다는 것에 대한 지적도 함께 나오고 있다.

지난 2019년 JTBC '멜로가 체질'에서 캐릭터 포스터에 '된장녀'라는 단어를 사용했다가 물의를 빚었다. 당시 이병헌 감독은 "표현에 대한 대중의 피로도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컸다. 이 부분을 헤아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박나래도 SNS를 통해 '된장녀'라는 단어를 표기했다가 네티즌들의 지적을 받고 수정한 바 있다.

이처럼 시대착오적인 단어를 사용한 '빨강 구두' 제작진은 이와 관련,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