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동방신기 탈퇴 이후 돈 약 100배 벌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준수 "동방신기 탈퇴 이후 돈 약 100배 벌어"

입력
2021.10.02 10:28
수정
2021.10.04 12:36
0 0

김준수가 과거 그룹 활동을 회상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영상 캡처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그룹 탈퇴 당시 심경을 고백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김준수가 출연해 물욕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이날 김준수는 과거를 회상하며 "동방신기로 데뷔할 땐 꿈같은 시간이었다. 20대 중반에는 팀을 나왔을 때는 지금처럼 이렇게 활동을 할 수 있을 거라고 감히 생각도 못했다. 과연 내가 가수 활동을 할 수 있을까 싶어서 보컬 레슨을 하면 입에 풀칠이라도 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이 "그때 생각한 것만큼 방송 활동이 쉽지 않았던 거냐"고 안쓰러워했다. 이에 김준수는 " 방송 활동을 전혀 못했는데 돈은 거의 100배를 더 벌었다"고 답했다.

다만 "사람들이 나를 보고 '노예 계약이라고 해서 (소속사를) 나왔으면서 집도 있고, 돈도 잘 버는 배은망덕한 놈'이라고 하더라. 하지만 그 모든 건 탈퇴 후 1년 안에 이룬 것"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김준수는 과거에는 검소한 편이 아니었다며 당시 국내에 딱 한 대 있었던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롤스로이스, 페라리, 포르쉐, 마이바흐 등 10대를 소유했었던 사실을 두고 "지금은 거의 다 처분했다. 차를 좋아했다. 지금은 스케줄 차 포함해서 2대, 3대"라고 해명 아닌 해명을 내놓았다.

한편 김준수는 지난 2004년 아이돌그룹 동방신기로 데뷔, 최근 다수의 뮤지컬 무대에 서며 관객들을 만나는 중이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