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로 얻은 이익 세금 물리자" 찬성 55.3%·반대33.2%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가상화폐로 얻은 이익 세금 물리자" 찬성 55.3%·반대33.2%

입력
2021.09.20 10:00
0 0

한국사회여론연구소-TBS 여론조사 결과
부유층 과세·법인세 인상 찬성 50.2%·반대 42.9%

게티이미지뱅크

국민의 절반 이상이 가상화폐(암호화폐)의 양도차익에 대해 과세하는 것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공개됐다. 부유층 과세와 법인세 인상에도 절반이 찬성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7, 18일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55.3%는 '가상화폐에 세금을 물려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금을 물리는 것은 논리적 모순'이라는 입장은 33.2%였다. '잘 모르겠다'는 답은 11.5%였다. 상대적으로 젊은층일수록 가상화폐 과세에 부정적인 인식이 높았다.

같은 여론조사에서 고소득층 소득세와 기업 법인세를 올리는 방안에 대해서는 50.2%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42.9%였다. 연령별·지역별로는 40대와 광주·전라에서 찬성 비율이 높았고, 30대와 60대이상, 대구·경북에서는 반대가 많았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6.9%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