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만에 발견된 바다 건너온 병...그 속에 담긴 메시지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37년 만에 발견된 바다 건너온 병...그 속에 담긴 메시지는?

입력
2021.09.19 13:00
수정
2021.09.19 13:17
0 0

1984년 日 고등학교서 해류 실험 위해 병 띄워
최근 하와이 하일로 해변서 9세 아이가 발견해
병 속 메시지 쓴 칸다 마유미 "놀랍고 추억 떠올라"
바다 건너온 가장 오래된 병은 135년 전의 것

2018년 호주의 웨지아일랜드 해변가에서 1886년에 바다에 던져져 떠내려온,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병과 그 속에 담긴 편지가 발견됐다. AFP 연합뉴스

일본에서 1984년 바다에 띄워 보낸 병 속 편지가 37년 만에 미국 하와이에서 발견됐다. 일본어와 영어로 표기된 편지에는 과연 어떤 내용이 적혀 있었을까.

18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이 병은 가족과 함께 하와이 하일로의 인근 해변을 방문한 9살짜리 애비 그레이엄이 발견했다. 병 속에 메시지가 특이했는데 '해류 조사'라고 적힌 제목이 눈에 띈다.

이 병 속에 든 편지는 1984년 7월 작성된 것으로, 당시 일본의 한 고등학교에서 시행된 과학 실험의 일종이었다. CNN에 따르면 병 속 메시지를 쓴 이는 일본 초시고의 과학 동아리 소속 학생이었던 칸다 마유미. 그는 일본 서쪽 미야지마섬에서 쿠로시오 해류의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학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병을 띄웠다.

칸다는 편지에 "병을 발견한 사람은 학교인 초시고로 반납해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이 학교는 당시 해류 조사를 하기 위해 그해 450개, 1985년에 300개의 병을 추가로 바다에 띄워 보냈다.


1984년 일본의 초시고등학교에서 해류 조사 목적으로 던져진 병 속에 담긴 메시지. CNN 홈페이지 캡처

또한 이 병들은 여러 곳에서 발견됐다. 미국, 캐나다, 필리핀, 태평양 마셜제도에서 병이 되돌아왔다. 학교 측은 지금까지 51개의 병이 되돌아왔으며, 2002년 이후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37년 만에 자신이 띄운 병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접한 칸다는 깜짝 놀랐다고 한다. 그는 "이 병이 오랜 후에 다시 나타났다는 것이 놀랍고, 고등학교 시절의 추억이 되살아났다"고 CNN에 전했다.

한편 학교 측은 병을 발견한 그레이엄에게 감사의 편지와 선물을 보낼 계획이다.


바다 건너온 가장 오래된 병은?

2018년 호주의 웨지아일랜드 해변가에서 발견된 병 속에 든 편지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판정됐다. AFP 연합뉴스

바다를 떠내려온 병 속의 편지는 로맨틱한 감성을 불러일으킨다. 그렇다면 가장 오래된 병과 그 속의 메시지는 무엇이었을까.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병 속 편지는 2018년 호주 서쪽의 퍼시 인근 웨지아일랜드의 한 해변에서 발견됐다. 서호주 박물관에 따르면 이 병은 1886년 6월 12일 작성됐으며, 영국 웨일스의 카디프에서 네덜란드령 동인도제도(현재 인도네시아)로 향하던 독일 선박 '바크 파울라'에서 인도양으로 던져졌다.

이 병은 더 빠른 운송로를 찾기 위해 69년에 걸친 독일의 지구 조류 실험의 일환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물관 측은 "발견된 병은 바다에 던져진 수천 개의 병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는 당시 132년 전의 것으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보인다고 독일과 호주의 전문가들이 진위를 확인했다. 그 전에 발견된 오래된 메시지는 108년 전의 것이었다고 박물관 측은 밝혔다.


2018년 당시 토냐 일먼 가족이 호주의 웨지아일랜드 해변가에서 발견한 병을 들고 있다. 이 병은 1886년 인도양에 던져진 것으로 확인돼 가장 오래된 병과 그 속에 든 메시지로 판정됐다. AFP 연합뉴스

이 병 속에 든 메시지는 독일어로 인쇄됐고, 희미한 독일어 손글씨도 적혀 있었다고 한다. 이 병을 해변가 모래 속에서 발견한 호주인 토냐 일먼은 "그 메모는 축축했고 둥글게 단단히 말아 끈으로 감싸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병을 조사한 박물관 측은 이 병이 19세기 네덜란드 진 병이었으며, 종이도 19세기의 것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이어 "놀랍게도 독일의 기록보관소에서 바크 파울라의 기상학 저널이 발견되었고, 1886년 6월 12일 만든 병이 바다에 던져졌다는 기록도 있었다"며 "날짜와 좌표는 병 메시지에 있는 것과 일치했다"고 CNN에 전했다.

해양학 실험으로 배 밖으로 던져진 병들 중에서 633개의 전표가 함부르크에 반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