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 호남 표심은 내 것" 추석 연휴 달구는 이재명·이낙연 구애 경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만 호남 표심은 내 것" 추석 연휴 달구는 이재명·이낙연 구애 경쟁

입력
2021.09.18 04:30
0 0

이재명, 3박 4일간 부인과 호남 방문
이재명 측 의원 40명 광주서 '세 과시'
이낙연, 호남 여론조사에 '반등 자신감'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8층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추석 연휴를 전후로 일제히 호남으로 향한다. 오는 25, 26일 호남 경선에 앞서 민주당 전통 지지층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다. 약 20만 표가 집중된 '민주당의 텃밭'에서 승기를 잡을 경우, 이재명 경기지사는 '본선 직행', 이낙연 전 대표는 '결선 투표' 티켓에 성큼 다가설 수 있다. 다른 주자들도 연휴를 잊은 총력전으로 반드시 호남을 사수하겠다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이재명 캠프 총출동 "압도적 승리 필요하다"

이 지사 대선캠프는 17일 광주로 총출동했다. 약 40명의 소속 의원들이 이 지사의 광주·전남·전북 특별메시지 발표 자리에 섰다. 이 지사 캠프 측은 "캠프 의원단이 지역에서 총집결한 것은 처음"이라며 "(순회경선) 4연속 '과반 승리'의 기세를 이어가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지사와 의원들은 회견장에서 큰절을 올렸다. 이어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를 잇는 4기 민주정부 창출을 위해 호남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 지사는 "경선이 끝나는 즉시, 용광로 선대위로 신속하고 단단하게 뭉쳐서 오직 정권 재창출 한 길로 우리가 매진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압도적인 경선 승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19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호남에서 표심을 공략하는 동안 부인 김혜경씨도 힘을 보탠다. 이 지사의 최측근인 정성호 총괄특보단장과 우원식 캠프 선대위원장, 조정식 총괄본부장 등 캠프 지도부는 지난 11일부터 호남에 머물러 왔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열린 1~3기 민주정부 전직 장차관 지지선언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낙연 캠프 제공


고향에서 반전 노리는 이낙연... "변화는 시작됐다"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장차관 출신 35명의 캠프 합류를 알렸다. 전날 친문재인계 핵심 홍영표·김종민·신종근 의원을 영입한 데 이어, '호남 대첩'을 앞두고 세 불리기를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18일 광주를 찾는다. 이날부터 3박 4일간 자신의 고향인 호남에서 총력전을 벌일 계획이다.

'국회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까지 친 터라, 이 전 대표 측은 호남에서 반전을 기대하고 있다. 무등일보와 리얼미터가 지난 13, 14일 광주·전남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이 전 대표는 44.1%로 이 지사(35.4%)를 앞섰기 때문이다. 이에 이 전 대표 캠프 박광온 총괄본부장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비우고, 오로지 정권 재창출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자세를 국민들이 봐주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어느 후보가 본선에서 당선될 가능성이 높은가에 대한 우리 당 지지자들의 깊은 고민이 시작됐고, 그 결과가 지지율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며 '민심의 변화'를 자신했다.

3위 추미애, 호남에서 이낙연 추격 목표

3위를 달리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시댁이 있는 전북 정읍을 방문했고, 전주 전북도청에서 지역 지지자들과 비전 발표회를 개최했다. 그는 1차 슈퍼위크를 치르면서 누적득표율이 두 자릿수대로 올라선 만큼, 호남에서 추가 동력을 마련해 2위인 이 전 대표를 추격하겠다는 전략이다. 전북 장수군이 고향인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19일, 김두관 의원도 18일부터 호남 집중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전국지표조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서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