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송중기·박소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
알림

송중기·박소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

입력
2021.09.16 09:29
0 0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발탁됐다. 하이스토리 디앤씨, 아티스트 컴퍼니 제공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발탁됐다. 하이스토리 디앤씨, 아티스트 컴퍼니 제공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발탁됐다.

송중기와 박소담은 오는 10월 6일 영화의전당에서 열리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송중기는 올해 영화 '승리호'부터 드라마 '빈센조'까지 연이은 흥행을 선보였다. 2008년 '쌍화점'으로 데뷔 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태양의 후예' '아스달 연대기' 그리고 영화 '늑대소년' '군함도' 등을 통해 연기력과 대중성 모두 증명하며 글로벌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촬영 중인 영화 '보고타'까지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펼쳐내고 있다.

영화 '상의원'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등 매 작품마다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인 박소담은 지난 2015년 '검은 사제들'로 대중들에게 독보적인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듬해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백상예술대상 신인연기자상을 수상하며 단숨에 충무로 대세로 자리매김한 박소담은 연극 무대, 스크린, TV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영화 '기생충'에서 반지하 집에 사는 막내딸 ‘기정’으로 분해 영화에 밀도를 더하는 인상적인 연기로 전 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천만 영화 필모그래피까지 갖추게 됐다.

이렇듯 대중과 평단 모두를 사로잡은 송중기와 박소담을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간 개최될 예정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