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기본소득 철회를" vs이재명 "정의관념 의문" 1대1 토론도 '명낙대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낙연 "기본소득 철회를" vs이재명 "정의관념 의문" 1대1 토론도 '명낙대전'

입력
2021.09.15 06:00
0 0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MBC100분 토론이낙연 "보다 어려운 이들에게 두터운 지원"
이재명 "기본소득, 조세 저항을 줄이는 현실적 길"
이낙연vs추미애는 '고발사주' 의혹 놓고 충돌

이낙연(왼쪽)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MBC100분토론 시작에 앞서 웃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1대1 토론에서 기본소득을 두고 충돌했다. 이 전 대표는 기본소득제의 재원 마련 대책이 부실하다며 "철회해주시길 바란다"고 공세를 펼쳤다. 이 지사는 "이낙연 후보의 정의관념에 의문이 있다"며 맞받았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1대1 토론은 이날 MBC '100분 토론' 주관 민주당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성사됐다. 선공 기회를 쥔 건 이 전 대표였다. 이 전 대표는 "그간 11번의 토론에서 가장 많이 나온 게 기본소득이다. 매번 재원 대책을 묻는데, 묻는 사람이 만족하는 걸 못 봤다"며 기본소득 재원대책을 캐물었다. 세액 감면을 축소해 기본소득 재원을 마련한다는 이 지사의 계획을 지적하며 "13월의 보너스(세액 공제)도 없어지는게 아니냐"고 따졌다.

이 지사는 "오해가 있었던 거 같다"며 "60조원의 감면 세액중 일부를 줄이고, 매년 늘어나는 세금 증가분, 탄소세나 부동산 보유세를 재원으로 만들면 된다"고 했다. 이 전 대표가 "저렇게 말씀하실 거 같았다"며 치고 들어오자 이 지사는 "말씀을 수 없이 드리는 데 이해를 안 하시려고 하는지"라고 했다.

이 지사는 '88% 재난지원금'에 대한 이 전 대표의 입장을 물으며 반격을 시도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온 이 지사는 "5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는데 지금까지도 선별지급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나"고 따져물었다. 이 지사는 "88%와 88.1%는 왜 차별 받아야 하냐"고도 했다. 이 전 대표는 "그분들의 불만 때문에 어려운 분들을 적게 도와야 한다는 데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신경전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이 지사는 세금을 많이 내고 지원금은 받지 못하는 고소득층의 '박탈감'을 거론하며 "이낙연 후보의 정의관념에 의문이 있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다시금 기본소득제를 비판하며 "그렇게 좋은 제도면 여러나라가 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 vs 추미애 2,3위 신경전도 치열

추미애(왼쪽)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14일 MBC100분토론 시작에 앞서 웃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2위 주자 간 토론만큼 2,3위 주자 사이 1대1 토론도 뜨거웠다. 이 전 대표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을 두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이 전 대표는 추 전 장관에게 "이른바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됐던 것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라며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었지 않느냐"고 따졌다. 추 전 장관은 "나는 몰랐다"며 "(손 전 정책관을)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추윤갈등' 당시 이 전 대표가 "법무부 장관(자신)에 대해 해임건의를 했다고 언론보도가 났다"며 역공했다. 이 전 대표가 "그런 적 없다"고 하자, 추 전 장관은 "그럼 언론이 오보를 했느냐"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네"라고 답했다.

홍인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