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기' 허리 통증 없이 즐기려면…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자전거 타기' 허리 통증 없이 즐기려면…

입력
2021.09.11 08:20
0 0

한 서울 시민이 따릉이 자전거를 타고 운동을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자전거 타기는 신체적 부담 없이 쉽게 할 수 있으면서 운동 효과도 높아 많은 사람들이 시행하고 있다.

특히 서울 시내 곳곳에 설치된 ‘따릉이’ 덕분에 편리하게 자전거를 빌릴 수 있으며 다른 도시에서도 비슷한 자전거 공유 시스템을 적용해 남녀노소 누구나 자전거를 쉽게 탈 수 있다.

하지만 자전거를 이용한 운동을 할 때는 허리 건강을 위해 몇 가지 주의할 점이 있다.

자전거는 걷기와 함께 대표적인 유산소 운동으로서 운동 중 산소 소비량이 많아 심장ㆍ폐 기능을 원활히 하며 노폐물ㆍ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

어깨ㆍ팔ㆍ허리ㆍ다리 균형을 이루는 전신 운동이므로 하체 근육 및 허리 주변 근육 발달로 허리 건강을 챙길 수 있다. 특히 자전거 페달을 돌리는 동작이 허리 옆쪽 근육 강화에 많은 도움이 된다.

자전거를 탈 때 과도하게 허리를 숙이는 자세는 척추 주변 근육 경직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허리를 과도하게 굽히지 않고 15~30도 정도 가볍게 굽힌 채 운동하는 것이 좋다.

장동균 인제대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교수는 “허리 디스크가 있는 환자라면 되도록 허리를 구부리지 않은 상태로 실내 자전거를 타는 것이 안전하다”며 “허리를 굽히는 동작이 척추 뼈와 뼈 사이 압박으로 인한 디스크의 압력 증가로 디스크 탈출 위험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한 자전거를 탈 때 자신의 신체에 맞게 안장 높이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쪽 페달이 가장 낮은 위치에 있을 때 다리가 펴진 상태에서 무릎이 살짝 굽혀지는 정도가 가장 적절하다.

더불어 무릎이 자전거 안쪽으로 기울거나 바깥쪽으로 벌어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페달에 놓인 발 위치가 한쪽으로 치우쳐지지 않았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실내 자전거의 경우 단계 조절이 가능해 단계 조절을 높게 하면 마치 일반 자전거를 타면서 오르막길을 오르는 때와 같은 조건을 만들 수 있다. 이는 중력 저항 운동으로 허리와 엉덩이 근육에 이어지는 전반적인 전신 균형 유지 강화에 도움을 준다.

다만 본인이 견딜 수 있는 부하 이상의 무리한 운동은 부적절한 자세로 인해 허리 추간판 탈출증, 척추관 협착증 등이 발생하거나 악화할 수 있기에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부하 범위 내에서 적절한 자세로 자전거를 타는 것이 좋다.

허리 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균형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고령인은 의자에 앉아 등받이에 기대 운동할 수 있는 좌식 사이클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추가적으로 페달과 핸들 위치를 고려해 안장통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장 교수는 “자신의 신체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여 자전거를 타면 몸의 불균형을 초래하여 목ㆍ어깨에 많은 부담이 가해질 수 있으며 허리 통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며 “자전거를 타기 전후 스트레칭을 포함한 충분한 준비 운동을 하고 자전거를 탄다면 신체 건강을 유지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