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느슨한 보호' 택한 국민의힘... "방어하자니 팩트를 몰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느슨한 보호' 택한 국민의힘... "방어하자니 팩트를 몰라"

입력
2021.09.06 18:00
0 0

이준석, 윤석열과 공동브리핑으로 '힘 싣기'
尹 “정치공작” vs 李 “실태 파악 아직”... 온도차
내부 공격 치열... 홍준표 “대국민 고백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국회를 찾아 이준석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무엇보다 의혹의 진위 여부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 윤 전 총장과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웅 의원, 손준성 검사의 '입'만 바라볼 뿐, 의혹 검증을 주도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시절 벌어진 의혹이라 스탠스 잡기도 애매하다. 그렇다고 당내 1위 대선주자 방어를 포기할 수도 없다.

이에 국민의힘은 일단 윤 전 총장에 대한 '느슨한 보호'를 선택했다.

이준석·윤석열 공동브리핑... '느슨한 보호' 피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윤 전 총장을 비공개로 만난 뒤 취재진 앞에서 공동 브리핑을 열었다. 그 자체로 "윤 전 총장과 한 목소리로 대응하겠다"는 메시지였다.

그러나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의 태도엔 다소 온도 차가 났다. 윤 전 총장은 브리핑 직후 이번 의혹을 ‘정치 공작’이라 규정하며 “국민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이 대표는 “검찰에서 당에 이첩된 형태로 남아있는 (고발 사주 관련) 문건이나, 문건을 전달받았다는 당사자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며 진실 규명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만을 강조했다.

파급력 큰 의혹... 자체 규명 어려운 상황

이준석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비공개 회동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당 소속 법제사법위원들을 중심으로 △윤 전 총장이 개입했다는 증거가 없다는 점 △당 차원의 고발이 없었다는 점 등을 주요 논거 삼아 공세에 대응키로 했다. 하지만 딜레마가 있다. 윤 전 총장 주장 대로 윤 전 총장이 직접 개입하지 않았다 해도 검찰에서 국민의힘(미래통합당)으로 실제 고발장이 전달됐다면 후폭풍이 커진다.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도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건은 어느 쪽 진위로 판결나느냐에 따라 아주 큰 정치적 대가를 치러야 하는 사안”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힘은 '당무 감사' 등 선제적 조치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의혹을 인터넷매체 뉴스버스에 제보한 당내 인물이 누구인지도, 관련 문건의 실체가 있는지도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다. 당 내부에선 김웅 의원이 의혹 규명이 열쇠를 쥐고 있지만, 쉽지 않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검찰 측에서 작성된 문건이라면 검찰에서 밝힐 일이고, 본건 자료가 진실한지 여부와 제보 목적은 제보자 측에서 밝힐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대선캠프 간 갈등도 난관

대선주자 캠프 사이에 갈등이 커지는 것도 당 지도부로선 악재다.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관련 당사자들은 더 이상 당에 누를 끼치지 말고, 공작 정치 운운하지도 말고 겸허하게 대국민 고백을 하고 수습 절차로 들어가시기 바란다”며 윤 전 총장을 직격했다. 장성민 전 의원도 “가짜 정의, 가짜 공정의 가면이 벗겨지면서 그 리스크가 점점 현실화되고 있어서 더 큰 걱정”이라고 가세했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