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경기도, 전도민 재난지원금 4190억 포함한 제3회 추경 편성
알림

경기도, 전도민 재난지원금 4190억 포함한 제3회 추경 편성

입력
2021.08.19 10:30
0 0

2차보다 15% 늘어난 37조5000억 규모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3차 재난지원금 4,190억원이 포함된 37조5,025억원 규모의 2021년 제3회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19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생안정을 위한 전 도민 상생지원금 지급, 지역경제 역량 강화, 도로ㆍ하천 부문 인프라 강화에 중점을 둔 2021년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20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제3회 추경예산은 2회 추경예산 32조4,624억원보다 5조401억(15.5%) 늘어난 규모다. 일반회계 4조9,881억원, 특별회계 520억원이 증액됐다.

일반회계는 올해 초과세입 1조7,000억원과 국고보조금 2조9,378억원, 세출구조조정 및 2020회계연도 종료에 따른 도비반환금 수입 2,205억원 등의 재원을 활용했다.

우선 정부 상생국민지원금의 차질 없는 집행을 위한 예산 2조6,640억원과 함께 정부 정책 보완 확대 차원에서 3차 재난기본소득을 추가 지급하기 위한 예산 4,190억원을 편성했다.

3차 재난기본소득은 보편 지급의 당위성과 소비 촉진 등 경제적 효과 확보를 위해 상생국민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도민을 포함한 전 도민에게 1인당 25만 원씩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두 번째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역량 강화 관련 사업에 1,752억원을 편성했다.

주요 사업으로 △지역화폐 확대 발행 지원에 611억원 △경영위기에 빠진 버스업계 등과 중소기업ㆍ소상공인 지원 등에 370억원 △정부 추경에 반영된 희망근로사업 및 고용안정 등 일자리 관련 사업비 569억원 등을 각각 편성했다.

도로ㆍ하천 부문 인프라 강화를 위해 총 99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 국지도 건설 등 주요 도로 건설 및 확포장 공사에 864억원 △하천 범람 등 재난ㆍ재해 예방 등을 위한 지방하천정비 사업에 66억원 등을 추가로 반영했다.

도로 건설 및 확포장 사업은 경기 동북부 지역에 52%(447억원)가 집중돼 해당 지역의 교통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제3회 추경예산안은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54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이범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