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보수의 '보스 정치' 다시 꿈틀?... 금배지 27명, 대선캠프로 뿔뿔이
알림

보수의 '보스 정치' 다시 꿈틀?... 금배지 27명, 대선캠프로 뿔뿔이

입력
2021.08.10 04:30
8면
0 0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국민의힘 경상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국민의힘 경상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힘센 차기 권력자, 이른바 '보스'를 중심으로 일사불란하게 뭉치는 보수 특유의 유전자(DNA)가 다시 한번 발동하고 있다. 국민의힘 현역 국회의원 수십 명이 이미 각 대선주자 선거캠프에 자리를 잡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으로 당내 경쟁이 본격화한 지 단 열흘 만에 이뤄진 초고속 라인업, 말하자면 '줄서기'다.

9일 현재 국민의힘 대선주자 캠프에서 공식 직함을 갖고 활동하는 의원은 27명에 달한다. 윤 전 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선캠프에 각각 9명이 합류했고, 유승민 전 의원 측에 8명, 홍준표 의원 측에 1명이 자리를 잡았다. 국민의힘 전체 의원(104명)의 4분의 1을 넘어선다. 공식 직함이 없을 뿐 이미 '친윤계' 혹은 '친최계'로 거론되는 의원도 많다.

'바른정당계'로 채운 유승민 "'죽음의 계곡' 건넌 동지들"

유 전 의원은 9일 대선캠프 라인업을 공개했다. 초선 의원들이 주축으로, 유 전 의원이 탄핵사태를 거치며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을 탈당해 만들었던 바른정당 출신이 대거 포함됐다. 유의동·김희국 의원이 각각 직능본부장, 조직1본부장을 맡고, 대변인엔 김웅 의원이 인선됐다. 초선인 김예지·강대식·김병욱·유경준·신원식 의원도 이름을 올렸다. 오신환·민현주·홍철호 전 의원 등 '친유계'로 분류되는 전직 의원들도 합류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왼쪽부터)과 김예지 의원, 민현주 전 의원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유승민 대통령예비후보 캠프 대변인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김웅 의원(왼쪽부터)과 김예지 의원, 민현주 전 의원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유승민 대통령예비후보 캠프 대변인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유 전 의원은 "새누리당 시절부터 바른정당을 거쳐 국민의힘으로 통합하기까지 3년 넘게 '죽음의 계곡'을 같이 건넌 동지들로, 새로운 보수로 거듭나기 위한 철학과 의지가 분명한 사람들"이라고 소개했다.

최재형은 PK·비례의원 위주... 윤석열은 '신구 조화'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콘셉트는 '골고루'다. 3선인 장제원, 이종배 의원, 재선인 이철규, 윤한홍, 정점식 의원, 초선 윤창현, 이용, 정찬민, 한무경 의원 등이 신구 조화를 이루고 있다. 수도권, 충청, 부산·경남(PK), 강원 등 출신 지역도 다양하다. 윤 전 총장이 보수진영 대선주자 중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만큼, 캠프 몸집이 가장 빠르게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 발표에 앞서 장제원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 발표에 앞서 장제원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최 전 원장 대선캠프에는 최 전 원장의 연고지인 PK 의원들이 전진 배치됐다. 조해진, 박대출, 박수영, 김미애 의원 등 9명 중 4명이 PK 출신이다. 조태용, 이종성, 서정숙, 조명희, 정경희 의원 등은 비례대표다. 국가안보실 1차장 출신인 조태용 의원이 외교정책총괄본부장을 맡고,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사무총장을 지낸 이종성 의원이 장애인정책총괄본부장을 담당하기로 했다.


원희룡 "한 번에 발표"... 홍준표는 '최다선 조경태' 일단 1명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대선주자들이 의원들 줄 세워서 계파 만드는 데 몰두하고 있다"고 견제했다. 물밑에선 대선 캠프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캠프 라인업은 '한꺼번에' 발표할 것이라고 한다. 지난달 출범한 원 전 지사 지지 모임 '희망오름포럼'에는 현역 의원 30여 명이 발기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홍준표 의원은 국민의힘 최다선(5선) 조경태 의원에게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겼을 뿐, 추가 영입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의원들에게 부담 주는 패거리 정치는 하지 않겠다"며 "우호적인 당내 의원들과는 비공개로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손영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