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광수 "조인성과 서로 응원...'모가디슈' 두 번 봤다" (인터뷰)
알림

이광수 "조인성과 서로 응원...'모가디슈' 두 번 봤다" (인터뷰)

입력
2021.08.09 12:17
수정
2021.08.09 13:26
0 0
이광수가 절친한 배우 조인성과 서로 응원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쇼박스 제공

이광수가 절친한 배우 조인성과 서로 응원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쇼박스 제공

배우 이광수가 절친한 배우 조인성과 서로 응원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이광수는 9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영화 '싱크홀'과 자신의 인생에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이날 이광수는 "조인성 형에게 그냥 전화했는데 유튜브 '버거형'을 찍고 있더라. (형이) 영화에 대해서 한마디 하라고 했다. (그것만 봐도) 서로 마음이 표현된 거 같다"고 말했다.

앞서 조인성은 배우 박효준이 운영 중인 '버거형' 채널에 등장해 입담을 과시한 바 있다. 대화를 나누던 중 이광수에게 전화가 오자 조인성은 반갑게 인사하며 영화에 대해 홍보할 시간을 주기도 했다.

박효준이 이광수에게 유튜브 출연 의사를 묻자 조인성은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그러면서 "나로는 부족하냐. 지금 나랑 광수랑 라이벌 관계라 예민하다. 광수가 요즘 잘생긴 과로 오려고 한다. 집에 있는 거울이 잘못된 것 같다. 그래서 경계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터뷰에서 이광수는 조인성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며 "너무 서로 응원을 많이 해주고 있다. '모가디슈'가 관객들도 많이 사랑해주시고, 나도 사실 '모가디슈'를 두 번 봤다. 이 시국에 개봉할 수 있단 자체가 감사할 일이라고 얘기를 나눴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광수는 "지금 아니면 할 수 없는, 특이한, 많지 않은 캐릭터에 끌린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싱크홀'에서 연기한 김대리 역에 대해선 "'결혼 못하고 내 집 마련은 꿈도 못 꿀거다'라는 대사가 있다. 희망적이지 않고 예민하고 모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그는 "초반에 촬영한 건 더 얄미운 포인트들이 있었는데 감독님이 너무 얄미워서 비호감처럼 보여서 편집을 하셨다고 들었다"며 "김대리가 재난 상황을 겪으면서 성장하는데 개인적으로는 부하 직원인 은주씨를보면서 느끼고 배운 것들이 많았다. 은주씨를 보며 가장 많이 성장하지 않았나 시나리오를 보며 생각했다"고 전했다.

'싱크홀'은 집들이에 초대된 직장 동료들이 빌라 전체가 땅속으로 떨어지고 마는 사고를 겪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는다. 오는 11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