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진 "건강한 페미 감별?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원치 않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강민진 "건강한 페미 감별?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원치 않아"

입력
2021.08.02 16:30
수정
2021.08.02 16:55
0 0

윤석열,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에서?
"페미니즘이 건전한 교제 막는다더라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건 경계해야"
강민진 "훈계 말고 여성의 목소리 들어야"

국민의힘 윤석열(왼쪽)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당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을 예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 120시간 노동', '대구 아니면 민란', '불량식품' 등의 발언으로 잇단 구설수에 오르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번엔 페미니즘으로 비판받았다. "페미니즘이 건전한 교제를 막는다더라""페미니즘도 건강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다.

윤 전 총장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에 참석해 저출생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얼마 전 글을 보니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또 "페미니즘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 한다", "페미니즘을 선거에 유리하게 하고 집권연장에 유리하게 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후 '저출생과 페미니즘을 연결하는 건 무리가 있다'는 질문에 전언임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건강한 페미니즘에 대해선 "페미니즘이 정치인들의 이해관계에 사용되면 여성의 권리 신장보다는 갈등을 유발하는 측면이 생길 수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단 '선거나 정권연장을 위해 페미니즘을 이용하는' 주체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강민진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원하지 않아"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건강한 페미니즘' 발언을 비판했다. 강민진 대표 페이스북 계정 캡처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이에 "남녀 간 교제에 성평등이 없다면 건전한 교제이기는커녕 폭력과 차별로 얼룩진 관계일 것"이라며 "국민의힘에 입당했으니 이준석 대표를 닮아야겠다는 생각이 드셨나 싶다"고 꼬집었다.

또 "우리는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을 별로 원하지 않는다"며 "건강한 페미(니즘) 구분짓는 감별사를 자처하며 훈계하지 마시고 여성들의 현실과 목소리를 먼저 공부하라"고 말했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