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벤저스·원우영 눈물·F4…남자 사브르 2연패에 화제 키워드 된 펜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펜벤저스·원우영 눈물·F4…남자 사브르 2연패에 화제 키워드 된 펜싱

입력
2021.07.29 13:00
수정
2021.07.29 14:03
0 0

많은 화제 남긴 금메달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
누리꾼들 화제 된 외모에 "투구 벗지 말라" 농담
남현희 아카데미 접속 장애·승무원 아내 공통점도 
김정환·구본길, 독일 선수 격려…매너도 만점

펜싱 남자 대표팀의 구본길(왼쪽부터),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 선수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뉴스1

'펜벤저스(펜싱+어벤저스)를 이길 상대는 없다' '꽃미남 F4(Fencing4)의 위엄',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하자 온라인에선 환호가 쏟아졌다. 경기 실력과 매너는 물론 외모까지 모든 걸 다 갖춘 남자들이라며 선수들에게 관심이 쏟아졌다.

오상욱(25·성남시청), 구본길(32), 김정환(38·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후보선수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45 대 26으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2 런던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은 9년에 걸쳐 대회 2연패를 이뤄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선 종목 순환에 따라 남자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인기 검색어 된 펜싱 아카데미…남현희 경기 새삼 화제

남현희 인터내셔널 펜싱 아카데미가 트래픽 초과로 접속 장애를 일으킨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상대를 압도하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력에 대중은 펜싱에 큰 관심을 보였다. 당장 '펜싱 아카데미'는 인기 검색어가 됐다. 펜싱 아카데미를 검색하면 가장 먼저 '남현희 인터내셔널 펜싱 아카데미'가 나온다.

남현희는 우리나라의 펜싱 열풍을 이끈 주역으로, 2008 베이징올림픽 은메달, 2012 런던올림픽 동메달리스트다. 154㎝의 불리한 신체 조건을 딛고 장신의 선수들을 제압해 '땅콩 검객', '미녀 검객'으로 불리며 한국 펜싱의 간판으로 자리매김했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남현희 인터내셔널 펜싱 아카데미는 후진 양성을 위해 지난해 6월 문을 열었다. 그러나 현재 아카데미 홈페이지는 접속 용량 초과로 들어갈 수 없다. 한 누리꾼은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금메달을 따자 트래픽 초과로 하루 종일 사이트에 들어갈 수 없었다"며 "전국 학부모들이 아이에게 펜싱 시키려고 하는 것 같다"고 적었다.


2010년 3월 22일 중국 광저우 광다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펜싱 단체 결승전에 마지막 선수로 출전한 남현희(왼쪽)가 일본 선수를 공격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덩달아 선수 시절 남현희의 활약상도 새삼 화제가 됐다. 런던올림픽 여자 플뢰레 8강전에서 일본의 이케하타 가나에와의 공격을 모두 막아낸 영상이 다시 올라온 것. 영상을 보면 남현희는 8점 차로 상대를 가볍게 따돌렸다.

온라인에선 학교 폭력(학폭) 논란을 일으킨 배구선수 이다영·이재영과 함께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 캡처 이미지가 돌았다. 당시 이다영·이재영은 열다섯 살 위인 남현희에게 "키가 엄청 작다", "부럽다"고 말해 빈축을 샀다.


구본길 "외모는 김준호가 1등, 나머지 공동 2위"

펜싱 남자 대표팀 오상욱(오른쪽부터), 김정환, 김준호, 구본길 선수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태극기를 들고 있다. 뉴스1

펜싱 금메달 주역들의 외모도 큰 화제다. 네 선수 모두 연예인에 버금가는 외모를 자랑해 '국가대표를 얼굴 보고 뽑은 것 아니냐'는 우스갯 소리가 나왔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누리꾼들은 "선수들이 투구를 벗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재미난 요청도 나왔다. 잘생긴 외모 때문에 경기에 집중할 수 없고, 다른 사람들에게 박탈감을 준다는 농담이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도 외모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구본길은 이에 "모두 다 잘생겼지만, 외모는 김준호가 가장 낫다"며 "나머지는 공동 2위"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실력은 모두 1등이라고 생각한다. 그날 컨디션에 따라 다르다"고 말했다.

김준호가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 '노는 언니'에서 외모 칭찬을 받은 장면도 다시 올라왔다. 올림픽 출전을 앞둔 선수들을 초대해 음식을 차려주는 상황으로, 김준호가 "메뉴판에 없는 건 안 되는 거냐"라고 묻자 박세리는 "잘생기면 다 돼"라고 답해 웃음이 터졌다.

기혼자인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의 아내 모두 승무원 출신이란 점도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이에 "펜싱 팀이 승무원과 단체 미팅이라도 했나"(파****), "아내가 직장 후배가 펜싱 선수랑 결혼한지 몰랐다고 하더라"(일**) 등 장난스러운 글이 올라왔다.


5년 전 같이 뛴 원우영, 선수들과 함께 울었다

원우영(작은 화면 오른쪽)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가 28일 한국 남자 사브르 단체팀의 금메달이 확정되자 해설 도중 흐느끼며 말을 잇지 못하는 장면. SBS 유튜브 캡처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원우영의 눈물도 감동적인 장면이다. SBS 펜싱 해설위원이 된 원우영은 런던올림픽 때 구본길, 김정환, 오은석 선수와 함께 남자 펜싱 대표팀으로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원우영은 준결승과 결승전 해설 도중 두 번 울었다. 5년 전만 해도 동고동락하며 고통을 함께 나눈 선수들의 활약에 벅찬 마음을 숨기지 못한 것.

남자 대표팀이 독일을 누르고 결승 진출을 확정하면서 김정환, 구본길 선수가 부둥켜안고 우는 모습이 포착됐다. 원우영은 이를 지켜보며 "김정환 선수랑 구본길 선수가 우니까. 두 선수가 울면서 포옹하는데 너무 감동해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