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품은 새 둥지 모양 '둥우리버섯' 국내 최초 발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알 품은 새 둥지 모양 '둥우리버섯' 국내 최초 발견

입력
2021.07.29 04:30
0 0

둥우리버섯.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경남 합천의 가야산국립공원에서 국내 최초로 '둥우리버섯'이 발견됐다. 둥우리버섯은 새 둥지 모양의 버섯 안에 알 모양의 홀씨를 생산하는 포자 주머니를 품은 모습을 한 버섯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가야산 지역을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집중조사한 결과 둥우리버섯을 포함해 1,000여 점의 버섯 표본을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가야산국립공원은 계곡이 잘 형성돼 있어 버섯의 생육에 중요한 습도가 잘 유지되고, 침엽수와 활엽수가 잘 어우러져 버섯 생육에 탁월하지만 그간 다른 지역에 비해 관련 정보가 부족했다.

이번에 확보한 표본 중 둥우리버섯, 울릉구멍장이버섯 등 17개는 국내에 보고된 적 없는 미기록 버섯이고, 152종은 그간 가야산국립공원에서의 서식 현황이 알려지지 않은 것들이다. 152종에는 나뭇가지를 짙은 청록색 모피로 감싸고 있는 듯한 청자색모피버섯, 귀 모양을 한 얇은귀버섯 등이 포함돼 있다. 이 밖에도 이번 조사로 가야산에서는 꽃송이버섯, 마귀광대버섯, 테두리방귀버섯 등 312종의 버섯이 관찰됐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