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최재형에 꽃길?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룰의 전쟁' 개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최재형에 꽃길?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룰의 전쟁' 개막

입력
2021.07.29 09:00
수정
2021.07.29 09:07
0 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부산사진공동취재단

'룰의 전쟁'이 시작됐다.

국민의힘은 대선후보 1차 예비경선(컷오프)을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방식으로 치른다. 당원과 비당원을 포함한 전체 유권자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 지지율순으로 2차 컷오프에 진출할 후보 8명을 추린다. 날짜는 9월 15일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월에 입당하면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컷오프 성적이 대선 레이스 초반 기세를 좌우하는 만큼,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에게 '꽃길'을 깔아 준 셈이다.

2차 컷오프에선 4명으로 압축된다. 시기와 방식은 아직 미정이다.

이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뽑는 본경선은 11월에 열린다. 일반 유권자 여론조사와 당원 투표를 50%씩 반영하는 것이 당헌·당규에 명시된 본경선 룰이다. 다만 당헌·당규는 국민의힘이 전략적으로 바꿀 수 있다.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국민의힘에 뿌리내리지 못했다. 현행 본경선 룰보다 일반 여론조사 비중을 높이면 두 사람에게 상대적으로 유리해진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 당내 대선주자들은 당원 투표에 보다 기대를 걸어야 하는 상황이다.

정당의 당원들은 일반 표심과는 다른 선택을 한다. 정당의 집권 가능성, 경선 후보와의 친소 관계 등을 복잡하게 따지기 때문에 예측하기 어렵다. 이에 당원 선거인단 자격을 누구에게 줄 것인지에 따라 당원 투표 결과가 바뀔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선거인단 자격을 '당비 3개월 이상 납부'에서 '당비 1회 납부'로 낮추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신입 당원들에게 당원 투표 문호를 열겠다는 취지로,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이 상대적으로 득을 보는 룰이다. 당내 기반이 확실한 중진 주자들이 신경을 곤두세우는 건 그래서다.

홍준표 의원 측 관계자는 28일 "컷오프에서 여론조사 비율을 높이는 것은 따르겠지만, 본경선은 '50대 50'이라는 당헌·당규를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달 국민의힘 복당 기자회견에서도 "당의 대선후보를 뽑는 데 당원 의사가 반영되지 않는 선거제도가 어디에 있느냐"고 한 바 있다. 유승민 전 의원 측 관계자도 "경준위가 특정 후보에게 유리한 판을 만들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견제했다.


손영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