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고기 즐기는 남성, 폐암· 콩팥병 잘 걸린다

입력
2021.07.28 09:16
수정
2021.07.29 19:47
0 0

여성은 대장암·유방암·자궁암 흔히 발생

육식 혹은 채식 가운에 어떤 것으로 주로 먹느냐에 따라 걸리는 암 종류도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육식 혹은 채식 가운에 어떤 것으로 주로 먹느냐에 따라 걸리는 암 종류도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육식이나 채식 가운데 어떤 것을 좋아하느냐에 따라 걸리는 암도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육식을 즐기는 남성은 식도암ㆍ간암ㆍ위암 위험은 낮았지만, 폐암ㆍ콩팥암 발생 위험은 컸다.

이정은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이 2004∼2017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국민건강정보자료를 활용해 국내 성인의 채소ㆍ육류 섭취 선호도와 암 발생 부위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다.

연구 결과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교수는 전체 연구 대상자를 ‘채식을 주로 하는 그룹’ㆍ‘채식ㆍ육식을 골고루 하는 그룹’ㆍ‘육식을 주로 하는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남녀 모두 나이는 ‘채식 그룹’ㆍ‘채식ㆍ육식을 함께 하는 그룹’ㆍ‘육식 그룹’ 순으로 낮았다.

‘채식 그룹’에 속한 남성의 평균 나이는 46.4세(여 49.6세), ‘육식 그룹’으로 분류된 남성의 평균 나이는 38.2세(여 35.9세)였다.

비만 척도인 체질량지수(BMI)는 남성에선 ‘육류 그룹’, 여성에선 ‘채식ㆍ육식을 함께 하는 그룹’에서 가장 높았다.

현재 흡연자와 현재 음주자 비율은 육식>육식ㆍ채식>채식 순이었다. 이는 육식을 즐기는 남녀는 상대적으로 나이가 어리고, 흡연ㆍ음주 가능성은 더 크다는 뜻이다.

남성 ‘육식 그룹’의 식도암ㆍ간암ㆍ위암 발생 위험은 낮았지만, 폐암ㆍ콩팥암 위험은 컸다.

전립선암은 ‘골고루 섭취하는 그룹’의 발생 위험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육식 그룹’은 대장암ㆍ폐경 전 유방암ㆍ자궁내막암ㆍ자궁경부암의 발생 위험이 컸다. 여성의 간암 위험은 ‘골고루 섭취하는 그룹’에서 낮았다.

이 교수는 “채소와 육류 섭취와 관련한 포괄적인 식습관이 일부 암의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세계암연구재단(WCRF)과 미국암연구소(AICR)는 전 세계적으로 수행된 채소ㆍ육류와 암 관련 연구 결과를 메타 분석(meta analysisㆍ수년간에 걸쳐 이뤄진 기존 연구 결과를 재분석)한 뒤 대장암의 위험 요인으로 가공육과 적색육을 지목했다. 절인 채소를 포함한 절인 식품은 위암의 위험 요인으로 강한 근거가 있다고 평가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