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후보 1차 컷오프, 100% 국민여론조사로 정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1차 컷오프, 100% 국민여론조사로 정한다

입력
2021.07.27 21:35
수정
2021.07.27 21:55
0 0

서병수 국민의힘 경선준비위 위원장이 2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이 대선 경선 예비후보 중 8명을 추려내는 1차 예비경선(컷오프)에 100% 국민여론조사 방식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서병수 당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 위원장은 27일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9월 15일 실시되는 경선 예비후보 1차 컷오프에 100% 여론조사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여론조사 대상에서 여권 지지층을 가려내는 '역선택 방지 방안'에 대해선 "고려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현행 국민의힘 당헌·당규에는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본경선에서 당원과 국민여론조사 비율은 50 대 50으로 규정돼 있다. 그러나 예비경선 룰을 정하는 것은 경준위 권한이다. 서 위원장은 '국민의당과의 합당이나 당 밖 인사를 고려해 100% 여론조사로 결정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합당이나 외부 인사도 8월 15일 전에는 들어오리라 생각하고, 당헌·당규에 충실하게 실무적으로 검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15명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이는 대선 예비후보를 1차 컷오프에서 8명, 2차 컷오프에서 4명으로 압축한 뒤 본경선에 돌입한다. 기탁금은 총 3억 원으로, 컷오프에서 단계별로 1억 원씩 내게 된다. 경준위는 1차 컷오프 이전 경선 흥행을 위해 후보자 토론회, 이준석 대표의 압박 면접, 단체 봉사활동 등을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경선 과정에 메타버스(온라인 가상세계)를 활용하기 위한 대책 기구도 꾸린다.

대선 경선 후보 모임도 정례화한다. 오는 29일 당사에서 이 대표가 참석하는 첫 모임을 열고, 후보들을 위한 경선 방식 설명회 겸 정책 공약집 증정식을 진행한다. 경준위는 다음 달 4일, 18일에도 정례모임에서 후보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할 방침이다.

강유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