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바이올리니스트' 양해엽 교수 별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1세대 바이올리니스트' 양해엽 교수 별세

입력
2021.07.25 18:49
수정
2021.07.25 18:52
0 0

지난 23일 숙환으로 별세한 1세대 바이올리니스트 양해엽 전 서울대 교수. 유족 제공

한국의 1세대 바이올리니스트 양해엽 전 서울대 교수가 지난 23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서울대 음대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한 고인은 프랑스 파리 고등음악원과 오스트리아 빈음대에서 유학했다. 한국으로 돌아와 1964년부터 서울대 교수로 재직했다. 초대 주 프랑스 한국문화원장 및 프랑스 말메종 국립음악원 교수 등을 지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남윤과 정경화, 피호영, 김다미 등이 양 전 교수를 사사했다. 고인의 4남매 가운데 장남 양성식과 차남 양성원은 각각 바이올리니스트와 첼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8일.

장재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