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전체 백신 사전예약, 사람 몰려도 이번엔 먹통 없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50대 전체 백신 사전예약, 사람 몰려도 이번엔 먹통 없었다

입력
2021.07.21 20:54
수정
2021.07.21 20:55
0 0

코로나19 백신 50대 사전 접종 예약이 시작된 코로나19 사전예약시스템 대기화면. 코로나19 사전예약 화면 캡쳐


21일 오후 8시 50~59세 연령층 전체를 대상으로 한 사전예약이 시작과 함께 또 다시 접속자들이 몰렸으나 장시간 대기하거나 튕김 현상이 있었던 전날보다는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홈페이지 자체가 다운되지 않고 대기자 수도 앞선 예약개시 때와 달리 수가 적다.

이날 오후 8시 40분쯤 홈페이지 사전예약 바로가기를 누르면 "고객님 앞에 1,643명, 뒤에 80명의 대기자가 있다. 접속 사용자가 많아 대기 중이며 잠시만 기다리시면 서비스로 자동 접속된다"는 안내 메시지가 떴다.

앞서 지난 12일과 14일 55~59세 접종예약 두 차례, 19일 53~54세 접종예약 한 차례, 20일 50~52세 접종예약 한 차례 등 모두 네 차례 수 만명에서 수십만 명에 달하는 접속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예약이 어려운 상황이 이어졌다.

하지만 21일 50~59세 접종 사전예약은 개통 이후 30여 분이 지난 시간까지 접속자 폭주로 인한 서버 다운 현상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 사전예약으로 이날 12시 기준 50대 예약률은 72.9%에 달해 접종예약 대상자 중 3분의 2가 이미 예약을 마쳤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 오후 50대 예방접종 사전예약을 앞두고 "그간 50대 연령층의 사전예약 시, 새로운 대상군에 대한 예약을 개시할 때마다 많은 대기시간이 소요됨에 따라 국민들께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오후 20시부터 24일 18시까지는 50대 연령층 누구나 예약할 수 있으나 접속 지연으로 많이 기다려야 하는 개통 직후 시간대는 피해, 가급적 여유를 두고 예약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소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