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울산시, 국내 최초 '수소전기트램' 개발 착수
알림

울산시, 국내 최초 '수소전기트램' 개발 착수

입력
2021.07.21 08:13
0 0

현대로템 총괄, 2023년 실증 운행 추진?
한국자동차연구원·울산테크노파크 등 참여

지난 6월 24일 오후 울산 태화강국가정원 만남의 광장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이 이원상 현대로템 상무로부터 전시된 수소트램 차량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울산시는 4개 노선, 연장 48.25㎞ 구간에 걸쳐 트램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뉴스1

지난 6월 24일 오후 울산 태화강국가정원 만남의 광장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이 이원상 현대로템 상무로부터 전시된 수소트램 차량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울산시는 4개 노선, 연장 48.25㎞ 구간에 걸쳐 트램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뉴스1

울산시가 현대로템과 함께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트램 실증에 착수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에 울산시가 최종 선정됨에 따라 본격적인 수소전기트램 개발과 실증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현대로템이 총괄하고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수소전기트램은 현대자동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 모듈을 수소전기트램에 맞게 개발해 400kW급 연료전지 모듈을 탑재하고 최고속도 70km/h, 1회 충전 시 최대 운행거리 200km 주행을 목표로 개발된다.

내년까지 울산항역에 수소전기트램용 수소충전소, 차량기지 등을 설치하고, 2023년에는 울산항선(태화강역~울산항역) 구간에서 누적 거리 2,500km 이상 운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 282억 원과 시비 20억 원을 포함해 총 42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수소전기트램 실증을 통해 수소전기트램의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되면 향후 해외수출과 국내도입까지 이뤄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은 국내 최고 수소산업 도시로서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수소전기트램의 우수성이 확인될 경우, 2024년부터 도입 예정인 울산도시철도에 도입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 울산에서는 규제자유특구에서 수소전기차, 지게차, 선박 등 다양한 수소모빌리티에 적용하기 위한 실증연구가 진행되어 왔으나 철도차량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해 실증하는 사례는 국내 최초로 기록될 전망이다.

김창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