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돔으로 '최고기온 38도' ... 고기압이 무너져야 내린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열돔으로 '최고기온 38도' ... 고기압이 무너져야 내린다

입력
2021.07.20 18:20
0 0

2018년 7월 셋째 주와 올해 7월 셋째 주 기압계 모습. 티베트고기압(노란색)과 북태평양고기압(빨간색)의 형태가 유사하다. 기상청 제공

19일 내린 비를 끝으로 장마가 공식 종료됐다. 이번 주 본격 찜통더위가 시작된다. 최고 38도까지 기온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 주까지 더위가 기세를 이어갈지는 불분명하다. ‘열돔’을 만드는 고기압의 움직임이 상당히 유동적이라 흩어질 가능성도 있어서다.

기상청은 20일 전날 내린 비로 전국의 장마가 종료됐다고 공식 선언했다. 뜨거운 공기를 품은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하면서 한반도를 완전히 뒤덮었는데, 고기압 정체정선(장마전선)이 만든 소낙성 강수가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그리고 이날 일부 지역에서 내린 소나기는 장마전선이 아니라 대기 불안정에 따른 비다. 이달 3일 시작된 올해 장마는 평년 장마기간(31~32일)의 절반 수준인 17일 만에 마무리된 셈이다.

장마가 종료됨에 따라 25일까지는 폭염이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장마로 한반도를 뒤덮은 북태평양고기압에다 고온 건조한 북서쪽의 티베트고기압까지 밀려들어서다. 두 기압이 오랜 시간 한반도에 머물면 달궈진 지표면 열기마저 빠져나갈 수 없는 ‘열돔 현상’이 일어난다. 이번 주는 그 초기인 셈이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23일까지 예측된 기압계 모습은 2018년 이 무렵 기압계와 상당히 비슷하다”고 말했다.열돔 현상 때문에 폭염특보만 41일간 발효된 2018년은 최악의 더위로 기록된 해다. 여기다 일본에서 점차 북상 중인 6호 태풍 인파(IN-FA)가 대량의 수증기까지 공급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무더위가 한층 더 극심해질 수도 있다.

2018년 7월 넷째 주 티베트고기압·북태평양고기압이 한반도에 갇힌 것과 달리 올해는 각각 서쪽과 동남쪽으로 흩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제공

하지만 기상청은 2018년과 같은 극한 무더위는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티베트, 북태평양, 두 고기압이 오래 머물렀던 2018년과 달리 지금은 티베트 고기압은 서쪽으로, 북태평양 고기압은 동남쪽으로 물러날 움직임을 보여서다. 아직은 변동성이 커서 무더위가 더 이어질지, 국지성 집중호우로 바뀔지는 미지수다.

한편, 태풍 ‘인파’는 대만을 지나 25일 오전 중국 남부에 상륙한다. 이달 말부터는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