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불안감·윤석열에 실망·친문 결집'… 다시 뜨는 이낙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불안감·윤석열에 실망·친문 결집'… 다시 뜨는 이낙연

입력
2021.07.21 09:00
수정
2021.07.21 09:22
0 0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15일 전남 무안군 전남도의회 5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무안=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지지율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차기 대선주자 구도가 "여야 3강(强)으로 재편될 것"이라는 이낙연 캠프의 말이 기대에서 점차 현실화하고 있다. 최근 이 전 대표의 행보가 급변한 것도 아닌데, 그를 향한 지지 여론은 어디에서, 왜 돌아온 것일까.

이재명에 대한 실망과 친문·진보 결집

이 전 대표 지지율은 당 대선 경선이 시작한 4주 전부터 오름세를 탔다. TV토론을 거치며 '바지 발언' 등으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불안함을 느낀 여권 지지층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이 전 대표로 돌아섰다는 분석이 많다. 이 지사의 전략적 패착에 따른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셈이다.

지난 4주 동안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실시한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지사 지지율은 3.0%포인트 하락(6월 4주 28.4%→7월 3주 25.4%)한 반면, 이 전 대표는 7.8%포인트(6월 4주 11.5%→7월 3주 19.3%) 상승했다.

민주당 지지층을 대상으로 살펴보면 이 전 대표의 상승세는 보다 뚜렷해진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7월 3주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층에서 각각 46.1%, 42.2%의 지지를 받았다. 6월 4주 조사에선 이 지사가 이 전 대표를 24.3%포인트 차이로 앞섰지만, 4주 만에 오차범위(±3.1%포인트) 이내로 좁혀졌다.

이에 당 주류인 친문재인계 지지층이 이 전 대표로 결집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친문계의 지지는 이 전 대표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으로 크게 나뉘어 있다. 그러나 추 전 장관이 TV토론 등에서 이 지사를 두둔하는 모습을 보이자 일부 친문계 지지층이 이탈하고 있다는 것이다. 친문계 지지층은 2017년 대선 경선에서 치열한 공방을 벌인 이 지사에 대한 감정적 앙금이 여전하다. 실제 추 전 장관 지지율은 지난 4주간 9.0%에서 4.5%로 내려앉았다.

플러스 알파(α) 효과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지난 4주 동안 이 전 대표의 상승폭은 이 지사의 하락폭을 뛰어넘었기 때문이다. 친문 결집 효과에다 '집 나갔던 진보'가 돌아온 효과가 결합돼 있다는 분석이다. KSOI 여론조사에서 4·7 재·보궐선거 전후로 스스로를 '진보층'이라고 한 응답자는 30% 미만이었고 7월 3주 조사에선 30% 이상이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 사무실에서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생각보다 약한데?" 윤석열 반사효과

예상만큼의 파괴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도 플러스 요인이다. 지난달 말 대권 도전 선언 이후 한 달간 '반(反)문재인·보수 편향' 행보를 보이면서 중도층의 기대치가 낮아진 것과 무관치 않다. KSOI 조사에서 지난 4주 동안 중도층에 한정한 지지율은 윤 전 총장은 4.7%포인트(39.6%→34.9%) 빠진 반면, 이 전 대표는 5.7%포인트(10.6%→16.3%) 증가했다.

'칼잡이'로 불렸던 윤 전 총장에 대한 기대가 낮아지면서 "윤 전 총장에 맞서려면 '강성'인 이 지사를 내세워야 한다"는 진보층의 인식도 약해지고 있다. 이강윤 KSOI 소장은 "본선 경쟁력 등을 고려할 때 이 전 대표도 괜찮겠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8일 전남 광양시 옥룡사지를 방문, '소망의 샘'으로 불리는 약수터 물을 마시고 있다. 이곳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1년 방문해 물을 마신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이낙연 캠프 제공


상승세 따른 골든크로스 가능할까

이낙연 캠프는 최근 상승 흐름에 반색하고 있다.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의원은 "이달 중 골든크로스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신중론도 나온다. 자동응답시스템(ARS) 대비 전화면접 조사에서 윤 전 총장과 이 지사의 하락폭이 크지 않고, 이 전 대표가 실력을 발휘한다기보다 경쟁 후보의 실책 등 '외부 요인'에 따른 반사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