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고소영 115억 청담동 집, 화제인 이유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장동건·고소영 115억 청담동 집, 화제인 이유는

입력
2021.07.15 09:07
수정
2021.07.15 09:21
0 0

장동건 고소영 부부의 집이 관심을 끌고 있다. 고소영 SNS 제공

배우 장동건 고소영 부부가 상위 1% 집을 소유한 스타 1위에 올랐다.

지난 14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서는 '상위 1%의 집을 선택한 스타 BEST 13'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위를 차지한 스타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청담동 P 아파트에 살고 있다는 장동건 고소영 부부였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해 준공됐고, 전체 가구가 복층으로 설계돼 높은 층고와 환상적 한강뷰를 자랑한다.

또한 초호화 커뮤니티 시설과 특급 보안시설, 세대 간 프라이빗 엘리베이터까지 구비돼 있다. 아파트 역대 최고 거래가를 기록한 이곳은 올해 3월 약 273.96제곱미터 세대 기준 115억 원으로 매매가 이뤄졌다.

이 아파트 외에도 장동건은 약 130억원을 호가하는 한남동 5층짜리 건물을 소유하고 있으며, 고소영 역시 150억원 대의 한남동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서는 '상위 1%의 집을 선택한 스타 BEST 13'이 공개됐다. Mnet 'TMI NEWS' 캡처

2위는 송중기로 한남동이 내려다 보이는 일명 남산 캐슬의 토지와 주택을 매입했다. 지난해 기존 주택을 철거하고 새 건물을 건축 중이다. 지하3층 지상 2층인 단독 주택인 이곳은 약 100억원의 가치를 지닌다.

특히 송중기는 지난 2019년 12월 하와이에 위치한 콘도를 228만 달러 약 27억 7천만원에 구입하기도 했다.

3위는 잠실 초호화 오피스텔 S 레지던스를 선택한 조인성이 차지했다. 대한민국 최고층 건물 L타워 42층~71층에 위치한 S 레지던스는 6성급 호텔 서비스를 제공하며 주방에 설치된 기기들 모두 최고급 제품들로만 세팅됐다.

2017년 매입가가 약 45억원이며, 최근 거래가는 약 92억 2324만원에 달한다. 특히 조인성은 가족을 위해 총 두 채를 매입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