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백신 예약 사이트 또 먹통에 '분통'
알림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백신 예약 사이트 또 먹통에 '분통'

입력
2021.07.14 21:35
수정
2021.07.14 22:50
0 0

14일 오후 8시부터 55~59세 대상 예약 재개했지만
예약사이트 먹통... 대상자 일시에 몰린 듯

접속이 안 되고 있는 백신 접종 예약 사이트.

접속이 안 되고 있는 백신 접종 예약 사이트.

"오늘 뻔히 어떨지 몰랐단 말이야? 서버 증설을 하던지, 아니면 연령별로 세분화 해서 받던지…"

"역시 안 된다. 누가 대한민국 인터넷 강국이라 했나?"

"10분 대기하고 연결도 안 되고, 어쩌라는 건지 도대체 알 수가 없는 행정이네요."

'혹시나'했지만 '역시나'였다. 하루도 안돼 중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으로 혼란과 불편을 겪었던 50대 후반(55~59세) 시민들은 방역당국의 말을 믿고 14일 저녁 다시 예약에 나섰다 또 허탕을 쳤다.

한꺼번에 사람이 몰려서 그런지 아예 백신 예약 사이트(https://ncvr.kdca.go.kr/)에 연결이 안됐고, 인터넷에는 방역 당국의 행정을 탓하거나 비판하는 글이 쏟아졌다.

실제로 기자가 이날 백신접종 예약사이트가 열리기 전 안내문만 게재됐던 때 접속했다가 8시가 되자마자 '새로 고침' 버튼을 눌렀지만, 화면에는 실행 중임을 알리는 작은 동그라미만 수없이 그리며 움직일 뿐 아무런 변화가 없다 10분만에 결국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음'이란 메시지만 나왔다.

예약에 실패한 시민 A씨는 "백신 급하지 않다 해서 이 지경 만드는데 일조한 청와대는 뭐하고 있냐"고 성토했다.

B씨는 인터넷 포털에 "55~59세가 353만명인데, 54세 이하는 390만명이나 되니까 더 분산해야겠다"며 "월 54세, 화 53세, 수 52세, 목 51세, 금50세, 토일 50~54세 이런 식으로"라고 하루에 1년씩 다시 잡아야 될듯하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예약 사이트에 가까스로 접속한 C씨는 "접속 포기하고 나간분들이 좀 되는지 다섯 번째 (시도에) 접속 성공했는데, 이번엔 안 튕기고 잘 버티고 있다"며 "121시간 기다리라는데, 그렇게까지 걸리지는 않겠지"라고 댓글을 달았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