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동선 허위진술 NC선수 등 5명 수사의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강남구, 동선 허위진술 NC선수 등 5명 수사의뢰

입력
2021.07.14 17:02
수정
2021.07.14 17:31
0 0

당국 "방역 위반 없었다" 발표했다가 번복

5월 24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NC 다이노스 구단 버스가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강남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이후 동선을 허위진술한 혐의로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선수 3명을 포함한 5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한다고 14일 밝혔다.

강남구는 "이날 오후 역학조사를 추가 진행한 결과, 6일 새벽 NC선수단 4명이 A 선수의 호텔방에서 모임을 가졌고 이후 일반인 2명이 합류해 6명이 한 공간에 있었던 걸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박석민 선수는 10일, 권희동과 이명기 선수는 9일 확진됐고 백신을 접종한 박민우 선수는 감염되지 않았다. 일반인 2명은 7일 확진됐다.

앞서 이날 오전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강남구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NC 선수들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 위반은 없다고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NC 구단 측이 선수 4명과 외부인 2명이 숙소에서 모인 사실은 이미 인정했던 터라 서울시 발표에 의문이 제기됐다.

강남구는 관련자들이 역학조사에 거짓으로 응했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구청 관계자는 "자신의 동선을 숨긴 확진자 5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며 "NC 선수단과 호텔 관계자를 상대로 심층 방역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NC 다이노스는 입장문을 내고 "관리부실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의 최종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선수뿐 아니라 대표이사 이하 구단 관계자들도 경중에 따라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손성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