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주한대사 부인 또 폭행 연루에 "더 지체 없이 돌아와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벨기에, 주한대사 부인 또 폭행 연루에 "더 지체 없이 돌아와야"

입력
2021.07.08 12:30
수정
2021.07.08 14:36
0 0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대사 부인 두 차례 폭행 연루
벨기에 외교부 "한국과 우호적 관계 유지 고려"

소피 빌메스 벨기에 부총리 겸 외교장관. 브뤼셀=EPA 연합뉴스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이 올해 두 번째 폭행 사건에 연루되자 소피 빌메스 벨기에 부총리 겸 외교장관이 레스쿠이에 대사를 향해 "더 이상의 지체 없이 귀국하라"고 명령했다고 벨기에 외교부가 공개했다.

7일(현지시간) 유럽 정치전문지 폴리티코유럽의 보도에 따르면 벨기에 외교부는 레스쿠이에 대사 부인의 폭행 사건 연루에 대한 입장 질의에 "현재 사안이 불분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빌메스 장관은 두 번째 사건 때문에 레스쿠이에 대사가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접수국에 대한 대사로서의 책임과 한국과의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자 하는 우리의 욕구"를 고려해 이 같은 입장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이미 빌메스 장관은 대사 부인의 첫 번째 폭행 사건 때 레스쿠이에 대사가 "문제 없이 그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며 귀국 결정을 내렸으며, 이에 따라 그의 정해진 임기가 줄어 7월로 만료될 예정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레스쿠이에 대사 부인 A씨는 5일 서울 한남동 독서당공원에서 환경미화원 B씨의 빗자루가 몸에 닿았다는 이유로 몸싸움을 벌였다. 현장에서는 쌍방이 처벌을 원하지 않아 입건 없이 끝났지만, B씨는 나중에 고소 관련 안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앞서 4월에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옷가게에서 종업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큰 비난을 받았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